문경시, 초고성장, 초고령지역으로 나타나 - 문경매일신문
 
뉴스홈 > 뉴스 > 사회복지
2017년05월17일 18시40분 165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문경시, 초고성장, 초고령지역으로 나타나

문경시, 초고성장, 초고령지역으로 나타나

문경시는 고령화가 상당히 심화된 지역에서 높은 경제성장을 구현하는 ‘초고성장ㆍ초고령지역’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고령화가 심화된 국가나 지역일수록 경제성장률이 하락하는 반비례관계가 성립한다는 일반적인 인식과는 다른 것이라 눈길을 끈다.

이 같은 사실은 산업연구원이 5월14일 발표한 ‘인구고령화를 극복하는 지역들, 성장 원천은 무엇인가?’ 보고서에서 나온 것이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은 세계 최고 수준의 인구조로(人口早老) 국가로 전락해 향후 성장잠재력 저하가 우려되는 상황에 직면했다. 1970~2015년 동안 우리나라 고령인구 비중은 무려 4.3배나 증가해 3.9배를 기록한 일본을 2004년에 제치고 증가속도 측면에서 OECD 국가 중 최고 수준이다.

보고서는 “우리나라의 고령화 단계별 도달 소요연도 역시 주요국과 견줄 수 없을 정도로 단기간에 진행돼 급속한 고령화 추세가 진행 중인 상황”이라며 “고령화 현상은 향후 우리 경제의 성장잠재력을 약화시켜 저성장기조를 가속화하는 요인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지역적 인구구조는 비수도권 도(道)지역이 고령화 수준은 높지만, 고령화 진행 속도는 느린 특징이 있다. 반면 수도권과 광역시가 고령화 수준은 낮지만, 고령화 진행속도는 빨랐다.

특히 서울, 부산, 대구 등 우리나라 고도경제성장의 거점 역할을 수행한 대도시가 가장 빠른 고령화 진행 속도를 보이고 있으며, 전국에서 고령화율이 가장 낮은 울산도 빠른 인구조로현상 발현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급속한 인구조로현상은 국가 경제와 지역 경제의 기여도가 큰 생산가능인구의 감소에 따라 경쟁력을 약화시키는 요인이 된다.

보고서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4개국과 우리나라 시도 16개 지역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고령화가 심화된 국가나 지역일수록 경제성장률이 하락하는 반비례 관계가 성립한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초고성장ㆍ초고령지역’은 문경시를 비롯해 35개 시군구가 존재하며, 이 중 82.9%가 비수도권의 군(郡)지역으로 구성돼 일반적 통념과 괴리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즉 1인당 지역내총생산(GRDP) 증가율이 전국 평균의 1.5배 이상이면서 고령인구 비중이 20%를 상회하는 초고성장ㆍ초고령지역이라는 것이다.

초고성장ㆍ초고령지역의 고령인구 평균 비중은 25.4%에 달하지만, 1인당 GRDP 증가율은 7.5%를 기록해 오히려 사회적 인프라가 우수한 수도권, 광역시 중심의 비고령지역보다 높은 지역 성장을 보였다.

이에 따라 보고서는 제조업 성장 촉진을 통한 지역 경제 성장사다리를 구축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향후 고령지역이 지속가능한 고성장을 구현하기 위해서는 제조업 성장 촉진 정책을 우선 추진하고, R&D 역량 강화를 통한 고부가가치화를 지향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다.

또 고령지역이 고성장을 실현하려면 산업, 인구, 공간 등 3대 구조의 지역특성을 극대화해 지역 전체에 파급효과가 확산될 수 있는 장기적인 관점에서의 정책 추진이 성장 원천이며, 특히 기존산업의 구조고도화와 6차산업화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밝혔다.



이민숙 대표 (shms2015@daum.net) 기자 
 

이름 비밀번호
 92439293  입력
[1]
다음기사 : 문경시, 5월 ‘이웃사랑 수호천사 릴레이’ (2017-05-17 18:53:09)
이전기사 : 문경시 '2017 대한민국 가치경영대상' 수상 (2017-05-16 18:24:18)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청소년보호정책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문경매일신문 | 주소: 36968 경상북도 문경시 중앙9길 17 |  등록번호: 경북, 아 00176 | 등록일: 2011. 4. 5 | 발행인/편집인: 이민숙
대표전화: 054-554-3393 | 팩스번호: 054-554-3393  E-mail:shms2004@hanmail.net
문경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17 문경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