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에서 임진왜란 의병일기 발견 - 문경매일신문
 
뉴스홈 > 뉴스 > 교육문화
2017년05월17일 19시14분 372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문경에서 임진왜란 의병일기 발견

문경에서 임진왜란 의병일기 발견

임진왜란 때 문경의병의 활동상황이 생생하게 기록된 의병일기가 발견돼 문경시가 5월17일 발표했다.

안동권씨 집성촌인 산양면 송죽리 못골에 살던 천연재 권용중(1552~1598) 선생의 일기인 ‘용사일록(龍蛇日錄)’이 그것이다.

이보다 앞서 2011년에는 산양면 신전리 개성고씨 문중의 성재 고상증 선생이 쓴 임란 때의 일기인 ‘용사실기(龍蛇實記)’가 발견된 바 있다.

이번 ‘용사일록’도 ‘용사실기’와 비슷한 시기의 것으로서 당시 문경의병 창의와 참가인물을 확인할 수가 있다.

‘용사일록’은 임란이 발발하고 이틀 뒤인 4월15일부터 정유년 1597년 12월까지 기록한 일기로 저자인 권용중이 형 권의중(1547~1602)의 곁을 지키면서 활동한 내용을 소상히 기록했다.

이 일기에는 문경지역의 사족들이 모서 의병을 일으키고 조직을 갖추는 일, 백성을 회유해 각자 무기를 갖추고 자기가 사는 지방은 스스로 지킬 수 있도록 독려하는 일, 문경을 중심으로 한 인근지역의 전투성과 등이 소상히 기록돼 있다.

무엇보다 ‘용사일록’ 내용의 주인공인 권의중이 본인의 의병활동과 업적을 알리는 일에 관심을 가지지 않아, 덕행과 풍모가 더욱 후세인들에게 귀감이 된 것이다.

문경시는 ‘용사실기’와 ‘용사일록’을 토대로 ‘문경의병기념비’를 세우기로 하고 오는 22 일 임란 전적지인 영신숲에서 제막식을 갖는다.

문경시 엄원식 문화재관리담당은 “올해는 임진왜란이 일어난 지 425년이 되는 해로 음력 1592년4월13일에 발발하여 정유재란까지 7년이나 지속된 우리민족 최대의 아픔이었다.”며, “전쟁에서 나라를 구하기 위해 많은 사람들이 초개와 같이 목숨을 버려 이 땅을 지켰고, 그런 문경지역의 모습을 남겨 주신 선현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민숙 대표 (shms2015@daum.net) 기자 
 

이름 비밀번호
 52114094  입력
[1]
다음기사 : 문경탄광 그림 최초 전시회 개최 (2017-05-17 19:34:34)
이전기사 : 문경시 농산물우수관리(GAP)인증교육 실시 (2017-05-17 19:02:20)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청소년보호정책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문경매일신문 | 주소: 36968 경상북도 문경시 중앙9길 17 |  등록번호: 경북, 아 00176 | 등록일: 2011. 4. 5 | 발행인/편집인: 이민숙
대표전화: 054-554-3393 | 팩스번호: 054-554-3393  E-mail:shms2004@hanmail.net
문경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17 문경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