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오미자, 축제 한 달 앞두고 탱글탱글 - 문경매일신문
 
뉴스홈 > 뉴스 > 사회복지
2017년08월10일 22시24분 292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문경오미자, 축제 한 달 앞두고 탱글탱글

문경오미자, 축제 한 달 앞두고 탱글탱글


문경오미자축제를 한 달 여 앞둔 8월10일. 오미자특구인 문경시 동로면의 간송2리 주상대(60세) 황장산오미자작목회장 밭엔 오미자가 탱글탱글 영글어가고 있다.

“오미자가 이정도 굵기는 되어야 문경오미자 특구지역의 오미자라고 할 수 있죠?” 
16년째 고향으로 귀농해 오미자 한 작목에만 몰두하고 있는 주 회장의 말이다.

주 회장의 말처럼 그의 농장에는 보통 오미자의 배정도 굵기로 영글어가고 있었다. 맑은 공기와 태양과 이슬을 먹고 주렁주렁 매달려 한창 익어가고 있는 중이었다.


축제를 한 달여 앞두고 주 회장은 자신이 개발한 터널방식에서 자라는 오미자를 선보여 수확하기도 좋고, 인건비를 줄이는 데에도 크게 기여하는 농장을 개방해 자랑하고 있다.

주 회장은 지금까지 오미자를 재배하면서 울타리방식, 터널방식, V자 방식 등 여러 가지 방법을 써 보았으나 자신이 개발한 이 방식이 최적이란다.




이민숙 대표 (shms2015@daum.net) 기자 
 

이름 비밀번호
 47656859  입력
[1]
다음기사 : 점촌이화라이온스클럽, 불우이웃돕기 65만원 기부 (2017-08-11 17:44:02)
이전기사 : 영순면 새마을, 농약 빈 병 모으기 실시 (2017-08-10 22:05:50)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청소년보호정책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문경매일신문 | 주소: 36968 경상북도 문경시 중앙9길 17 |  등록번호: 경북, 아 00176 | 등록일: 2011. 4. 5 | 발행인/편집인: 이민숙
대표전화: 054-554-3393 | 팩스번호: 054-554-3393  E-mail:shms2004@hanmail.net
문경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17 문경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