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과 가족의 언어 온도는? - 문경매일신문
 
뉴스홈 > 뉴스 > 사설칼럼
2017년12월07일 17시11분 52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당신과 가족의 언어 온도는?

당신과 가족의 언어 온도는?


< 김 혜 진 / 문경경찰서 여성청소년계 >

얼마 전 어느 책에서 “언어에도 나름 온도가 있다.”는 글귀를 본적이 있다. 너무 뜨거운 온도의 언어는 상대에게 정서적 화상을 입히고, 차가운 온도의 언어는 상대를 더욱 꽁꽁 얼어붙게 해서 결국 마음을 닫아버리게 하는 것처럼 모든 언어에도 적당한 온도가 필요하다는 내용이다.


부부나 자녀가 서로 지켜야 할 언어의 온도를 지키지 않고 폭언이나 욕설을 하거나 상대를 무시하며 상처 주는 말을 하는 순간, 언어의 온도는 흐트러지며 가족 간의 관계가 무너지게 되고 가족 행복 온도는 지킬 수 없게 된다.


당신은 최근에 배우자나 자녀들과 마주 앉아 따듯한 온도의 대화를 나눠 본적이 있는가? “야! 너!”“빨리”“도대체”처럼 어쩌면 다그치고 지시하고 통제하듯 차가운 온도의 대화를 나누는 것은 아닌지 곰곰이 생각해보자.


우리 일상생활에 있어 차가운 온도의 말보다는 “고마워, 수고했어.”처럼 칭찬과 격려의 따듯한 언어로 채운다면 행복지수를 쉽게 올릴 수 있으며, 가족의 거리도 좁힐 수 있다.


우리는 가족, 친구, 이웃 등 여러 관계를 맺고 있으며, 그 관계 속에서 존재감과 행복감을 느낄 수 있다. 가깝다는 이유로, 친하다는 이유로, 당연함을 이유로 언어의 온도를 잃는 일이 없어야 한다. 


지금까지 너무 뜨겁거나 차가운 온도의 언어로 가족을 대했다면, 오늘부터 상대를 배려하고 따듯한 온기를 가진 적당한 온도의 언어로 가족 간의 거리를 좁혀보는 것은 어떨까 한다.





  
이민숙 대표 (shms2004@hanmail.net) 기자 
 

이름 비밀번호
 25651353  입력
[1]
다음기사 : 재경문경시향우회 정상화에 부쳐 (2017-12-09 00:04:59)
이전기사 : 아리랑도시 문경, 어디로 가야 하나? (2017-12-05 15:24:09)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청소년보호정책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문경매일신문 | 주소: 36968 경상북도 문경시 중앙9길 17 |  등록번호: 경북, 아 00176 | 등록일: 2011. 4. 5 | 발행인/편집인: 이민숙
대표전화: 054-554-3393 | 팩스번호: 054-554-3393  E-mail:shms2004@hanmail.net
문경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17 문경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