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문경시장 후보 경선에 부쳐 - 문경매일신문
 
뉴스홈 > 뉴스 > 사설칼럼
2018년04월16일 16시22분 888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자유한국당 문경시장 후보 경선에 부쳐

자유한국당 문경시장 후보 경선에 부쳐

자유한국당 경북도당이 4월16일 말도 많고 탈도 많던 문경시장 후보자를 경선으로 결정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동안 문경시내에는 전략공천, 공천내락, 공천 받았다 등 이와 관련해 확인 안 된 말들이 연일 기승을 부렸다. 특히 발표 하루 전인 15일 일요일에는 점촌시내 곳곳에서 이런 루머가 무성했다.

그런 가운데 자유한국당이 고윤환 현 시장과 신현국 전 시장 간에 경선을 하겠다고 발표함으로써 당과 최교일 국회의원이 시민들의 소리에 귀를 기울인 것으로 풀이된다.

이제 공은 시민들에게 주어졌다. 그동안의 경선방식을 볼 때, 어떤 방식이든 시민들의 여론이 크게 작용하기 때문이다. 이제 각 후보 진영에서는 이에 대비한 또 다른 지지자 결집에 돌입하게 될 것이다.

본란은 이 점을 주시하고자 한다. 여론조사 때 지지자들을 전화기 앞에 대기하게 하고, 지역별, 연령별 샘플을 뽑는데 왜곡될 수 있도록 조작할 여지가 많기 때문이다. 여러 번 겪어본 시민들이라 이런 예상에 대해 걱정하는 사람들이 많다.

자유한국당에 대한 지역정서가 아직 여전하고, 공천이 당선이라는 등식이 있기 때문에 자유한국당 공천에 시민들은 큰 관심을 갖고 있다. 그러나 시민들의 속 이야기를 들어보면 꼭 그렇게 만은 볼 수 없다는 소리도 감지된다.

따라서 경선이 시민들의 마음에서 떠나지 않게 공명정대하게 이루어져야 한다. 자칫 조작과 왜곡으로 얼룩진다면 이는 시민들의 관심에서 멀어지게 하는 일이 될 것이며, 크게는 자유한국당, 작게는 최교일 국회의원에게 그 책임이 돌아갈 것이다.

그동안 상대진영에서 서로 비난했던 말들에 대해 당과 최교일 국회의원은 시민들이 판단하도록 미뤘다. 이제 어느 말이 맞는지 문경시민들이 잘 헤아려야 할 때가 왔다.



문경매일신문 (shms2015@daum.net) 기자 
 

이름 비밀번호
 73919576  입력
[1]
다음기사 : 문경시, 아리랑학교 열기 가득 (2018-04-20 22:38:13)
이전기사 : 4월 2일은 세계 자폐인의 날, 파란불을 밝혀요 (2018-04-02 18:49:24)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청소년보호정책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문경매일신문 | 주소: 36968 경상북도 문경시 중앙9길 17 |  등록번호: 경북, 아 00176 | 등록일: 2011. 4. 5 | 발행인/편집인: 이민숙
대표전화: 054-554-3393 | 팩스번호: 054-554-3393  E-mail:shms2004@hanmail.net
문경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18 문경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