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출신 홍귀달 선생 사상과 학문 조명 - 문경매일신문
 
뉴스홈 > 뉴스 > 교육문화
2018년08월12일 12시18분 171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문경출신 홍귀달 선생 사상과 학문 조명

문경출신 홍귀달 선생 사상과 학문 조명

문경출신 문광공 홍귀달 선생의 사상과 학문을 조명하는 학술대회가 810일 금요일 오후 영강문화센터에서 열렸다.

이 행사는 경상북도문화원연합회(회장 조용하)가 주관한 것으로 행사장에는 300여명이 넘는 시민들과 문중 후손들이 참석해 앉을 자리가 없을 정도로 성황을 이뤘다.

학술발표는 정출헌 부산대학교 한문학과 교수의 문광공 홍귀달 선생의 삶과 시대정신’, 공주대학교 한문학과 박종순 교수의 문광공 홍귀달 선생의 시와 문학세계’, 공주대학교 역사교육과 이명희 교수의 문광공 홍귀달 선생의 사상과 위상등 주제발표가 있었다.

조용하 경상북도문화원연합회장은 문경은 예로부터 한양으로 가는 통로와 선현과 학자들이 많이 배출된 고장이다. 문광공 홍귀달선생은 대문장가이면서도 임금에게 직언을 서슴지 않는 대표적인 선비였다. 앞으로도 경북지역의 훌륭한 선현들의 업적을 기리고 연구하는데 노력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고윤환 문경시장은 환영사에서 이 행사를 위해 와주신 도내의 여러 문화원장님과 부림홍씨 문중 여러분들에게 환영의 인사를 드린다. 또한 행사를 준비한 경상북도문화원연합회와 문경문화원 관계자들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리며, 우리고장의 뛰어난 학자인 홍귀달 선생의 사상과 학문을 잘 이어받아 나가겠다.”고 인사했다.

현한근 문경문화원장은 문광공 홍귀달 선생은 우리고장에서 자랑할 만한 훌륭한 인물인데 비해 현창사업이 많이 부족했던 것 같다. 앞으로 선생에 대한 연구가 더욱 활발해지고 보다 많은 분들이 동참해 높은 가치와 의지를 공유해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광공 홍귀달(1438~1504) 선생은 세조 때 과거에 급제해 관직에 나온 이래 성종 때에는 대사성, 대제학, 이조 판서, 호조 판서 등을 거쳤다. 그는 문장 실력이 뛰어났고 중신(重臣)으로 명망이 높았다. 그러나 귀에 거슬리는 말을 듣기 싫어하던 연산군에게 거북한 존재였고, 1498(연산군 4) 무오사화(戊午史禍) 때 좌참찬으로서 왕의 난정(亂政) 10여 조목을 들어 간()하다가 좌천당했다.

1500년에는 왕명으로 속국조보감(續國朝寶鑑)》《역대명감(歷代明鑑)을 편찬하였고, 경기도관찰사가 되었으나, 1504년 손녀(彦國의 딸)를 궁중에 들이라는 왕명을 거역, 장형(杖刑)을 받고 경원(慶源)으로 귀양 가던 도중 단천(端川)에서 승명관(承命官)에게 교살 당했다.

중종반정 후 복관되고 이조판서를 추증 받았으며, 숙종 때 함창(咸昌)의 임호서원(臨湖書院)에 배향되었다.



이민숙 대표 (shms2015@daum.net) 기자 
 

이름 비밀번호
 31993170  입력
[1]
다음기사 : 문경시 기록공모전 개최 (2018-08-13 00:41:24)
이전기사 : 문경교육지원청, 학교급식관계자 현장 연수 (2018-08-12 12:09:50)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청소년보호정책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문경매일신문 | 주소: 36968 경상북도 문경시 중앙9길 17 |  등록번호: 경북, 아 00176 | 등록일: 2011. 4. 5 | 발행인/편집인: 이민숙
대표전화: 054-554-3393 | 팩스번호: 054-554-3393  E-mail:shms2004@hanmail.net
문경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18 문경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