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 신후식 시인 여덟 번째 시조집 발간 - 문경매일신문
 
뉴스홈 > 뉴스 > 교육문화
2018년10월08일 22시57분 135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문경 신후식 시인 여덟 번째 시조집 발간

문경 신후식 시인 여덟 번째 시조집 발간

문경에서 ()국학연구회 이사장으로 인문학 지평을 넓히고 있는 신후식 시인이 여덟 번째 시집 흙처럼을 근작으로 펴냈다고 108일 밝혔다.

문경시 우지동에서 1946년에 태어나 경북대학교 대학원 박사과정을 수료했으며, 문경시와 경상북도에서 공직생활을 오래했다.

30대인 1985년경 시조문학에 추천 완료돼 문단에 등단한 신후식 시인은 왕성한 창작활동을 펼쳐 시조집 <빈 마음><두 사람><밤하늘 별빛하나><산울림에 지는 송화> <대발 내린 마음의 창가><운평선 물이 들면>을 출간했었다.

특히 역사와 향토사에 큰 족적을 남겼다. 사료집 <조령산성><유곡역도><집주 문경사>를 펴냈으며, 자료집 <지방의회><문경면의회><문경명가소장 근현대자료집>을 발간했다.

그리고 다른 향토사학자들과 함께 <문경대관> <문경지> <경상도 선생안><문경읍지>를 펴냈고, 다수의 논문이 있다.

문무학 시인은 발문에서 흙 같은 시인 신후식이 같이 살고 싶어 시집을 상재했다.”고 말했다.

이번 시집은 1996운평선 물이 들면이후 12년 만으로 92편이 실려있다. 그동안 신 시인은 ()국학연구회를 문경에 열고, 이를 안착시키기 위해 동분서주했기 때문이다. 그 공로로 지난 5일에는 경북도문화상 학술부문상을 수상했다.

신후식 시인은 바랭이 망초라고/함부로 치지 말게/한 여름 따가운 볕이/공들여 기룬 거라/명줄은/하루살이라도/천금같이 무겁거든이라고 시조로 말했다.



이민숙 대표 (shms2015@daum.net) 기자 
 

이름 비밀번호
 99948829  입력
[1]
다음기사 : 문경향교 유교아카데미 개강 (2018-10-10 18:02:11)
이전기사 : 문경 농암초교 청화분교장, 나눔 장터 운영 (2018-10-08 22:16:18)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청소년보호정책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문경매일신문 | 주소: 36968 경상북도 문경시 중앙9길 17 |  등록번호: 경북, 아 00176 | 등록일: 2011. 4. 5 | 발행인/편집인: 이민숙
대표전화: 054-554-3393 | 팩스번호: 054-554-3393  E-mail:shms2004@hanmail.net
문경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18 문경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