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아스포라 아리랑, 제11회 문경새재아리랑제 개최 - 문경매일신문
 
뉴스홈 > 뉴스 > 교육문화
2018년12월06일 19시29분 292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디아스포라 아리랑, 제11회 문경새재아리랑제 개최

디아스포라 아리랑, 11회 문경새재아리랑제 개최

2018 문경새재아리랑제가 디아스포라 아리랑, 11회 문경새재아리랑제라는 주제로 오는 1210일과 11일 이틀간 개최된다.

해외동포 1세대가 넘어간 문경새재, 해외동포 2세대 3세대가 넘어 온다는 취지로 한민족 디아스포라 극복을 위해 중국, 일본, 러시아 동포 아리랑과 함께 한다.

지난해 제10회 문경새재아리랑제는 팔도 아리랑, 모여든다는 주제로 전국아리랑이 함께 했다면, 올해는 해외동포 아리랑이 함께하여 의미 있는 문경새재아리랑제가 펼쳐지는 것이다.

문경시가 주최하고, 문경문화원, ()한겨레아리랑연합회, 아리랑도시문경시민위원회가 주관하며, 경상북도가 후원하는 문경새재아리랑제는 10() 오전10시 문경새재 2관문 뒤 문경새재아리랑비에서 고유제를 올리며 시작을 알린다.

같은 날 오후 230분부터 문경문화원 다목적실에서 문경새재아리랑 경창대회가 열려 시민들의 아리랑 경창 능력을 뽐낸다.

11일은 문경새재아리랑 가사 짓기 대회가 오전10시 문경문화원 다목적실에서 열리며, 오후3시 문경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본 행사가 열려 문경새재아리랑 편곡과 국내외 아리랑, 무용 등을 선보인다.

이번에 사할린 4세 신 아리나, 사할린 홈스크시 아쏠무용단, 일본동포 2세 오페라 가수 전월선, 고려인 2세 케나 김, 중국 동포로 연변가무단으로 활동하는 강화, 최려령, 고려인 3세 스텝핀 브라디미르, 북한 출신 피아니스트인 김철웅, 중국 동포 3세인 윤은화, 러시아 민속악기 연주자 본다렌꼬 빅토르, 태백아라레이보존회(김금수 외 11), 공주아리랑보존회(남은혜), 아리앤랑무용단(김채원, 이세범), 영천아리랑연구보존회(전은석 외 12), 아리랑친구들(이수민 외 12)이 무대에 오른다.

또한 러시아 홈스크시 아쏠무용단은 본행 사 외에도 10일 오후130분 문경중학교 방문 공연도 계획하고 있어 문경새재아리랑제의 분위기를 북돋우고 있다.

문경시 엄원식 학예사는 이젠 문경새재아리랑이 문경을 넘어 전국으로 나아가며, 전국을 넘어 세계로 나아가야 할 때라며, “이번 문경새재아리랑제를 통해 문경새재아리랑이 한민족 디아스포라 극복이라는 더 큰 세상을 향해 한발 한발 나아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민숙 대표 (shms2015@daum.net) 기자 
 

이름 비밀번호
 50345590  입력
[1]
다음기사 : 문경약돌한우축제 평가보고회 개최 (2018-12-06 21:52:50)
이전기사 : 문경 모전초 병설유치원, 김장 수업 (2018-12-05 23:15:06)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청소년보호정책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문경매일신문 | 주소: 36968 경상북도 문경시 중앙9길 17 |  등록번호: 경북, 아 00176 | 등록일: 2011. 4. 5 | 발행인/편집인: 이민숙
대표전화: 054-554-3393 | 팩스번호: 054-554-3393  E-mail:shms2004@hanmail.net
문경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18 문경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