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교일 국회의원, "다니엘 조는 민주당 조직특보" - 문경매일신문
 
뉴스홈 > 뉴스 > 정치
2019년02월01일 16시58분 4269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최교일 국회의원, "다니엘 조는 민주당 조직특보"

최교일 국회의원, "다니엘 조는 민주당 조직특보"

(사진 출처-뉴시스)

최교일 국회의원(자유한국당, 문경영주예천)212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다시 한 번 분명히 말씀드리지만 대니얼 조씨에게 스트립쇼를 하는 곳으로 가자. 안내해 달라.’고 한 적이 없다.”고 했다.

최 의원은 조씨 주장은 사실이 아니며, 가면 안 될 곳을 간 것처럼 () 한 것은 허위라고 했다.

최 의원은 저희 일행은 이른 저녁에 상하이몽이라는 식당에서 식사를 하고 도보로 2~3분 거리인 해당 주점까지 걸어갔다.”, “상하이몽은 32번가 해당 주점은 33번가에 있다고 한다. 식사도 하고 술도 마실 수 있는 곳이었다.”는 것.

최 의원은 “(조씨는) 국민 세금으로 술값을 쓴 것처럼 말했지만, (술값은) 사비로 냈고 공금을 사용하지 않았다.”고도 말했다.

최 의원은 또 조씨가 민주당과 관계가 있었던 인물이라며 정치 공작 의혹을 제기했다.

최 의원은 자신의 지역사무실로 조씨에 대해 제보가 들어왔다면서 조씨의 한국이름은 ੦੦ 이고, 2017427일 민주당으로부터 문재인 대선 후보 조직특보 임명장을 받았고, 중앙선대위 정책자문위원으로도 위촉됐다고 한다.”, “확인 결과 모두 사실로 밝혀졌다.”고 했다.

최 의원은 조씨는 20177월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문 대통령 부부 오찬에도 초대받았다.”고 덧붙였다.

최 의원은 조씨가 받은 임명장, 조씨가 민주당 안민석 의원과 함께 찍은 사진 등을 공개했다.







문경매일신문

고성환 편집국장 (shms2015@daum.net) 기자 
 
 쓰레기정치인 (2019-02-02 10:59:58)     91   0  
최교일은 아가리 닥쳐라! 공금이던, 사비던 중요하지 않으며 조씨가 민주당이던 민중당이던 관계없다. 더럽게 우리지역구 주민들 욕보이지 말고 조용히 사퇴하거라! 더이상 더럽고 메스꺼워서 못봐주겠다. 고고한적! 천사인척! 정의로운척 똥폼 잡지말고 하루속히 사퇴가 답이다. 버티기 하면 주민소환제로 끌어내린다.
 파란하늘 (2019-02-01 17:31:13)     101   0  
무슨 특보하고 본인이 미국에 여자 있는 곳 간것하고 무슨 상관
자기가 떳떳하면 왜 남을 물고 늘어져?

이름 비밀번호
 26476960  입력
[1]
다음기사 : 문경시내 전국동시조합장선거 공명선거 결의 (2019-02-06 15:11:29)
이전기사 : 최교일 국회의원, 실시간 검색 1위 올라 (2019-01-31 20:54:38)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청소년보호정책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문경매일신문 | 주소: 36968 경상북도 문경시 중앙9길 17 |  등록번호: 경북, 아 00176 | 등록일: 2011. 4. 5 | 발행인/편집인: 이민숙
대표전화: 054-554-3393 | 팩스번호: 054-554-3393  E-mail:shms2004@hanmail.net
문경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19 문경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