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교일 국회의원, 스트립바 논란 재반박 - 문경매일신문
 
뉴스홈 > 뉴스 > 정치
2019년02월10일 14시07분 536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최교일 국회의원, 스트립바 논란 재반박

최교일 국회의원, 스트립바 논란 재반박

최교일 국회의원(자유한국당, 문경영주예천)2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미국 출장 중 스트립바에 갔다는 의혹에 대해 재반박했다.

최 의원은 “2016년 미국 출장 중에 우리가 간 주점은 파라다이스 클럽이 아닌 릭스캬바레이다. 이곳에서는 노출을 하더라도 상반신까지만 노출이 허용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사건 당일 주점에 간 사람은 영주시장, 시의회 의장, 한국계 뉴욕주 판사, 미국 변호사, 저와 국회 보좌관, 영주시청 직원 등 10여명이었다.”, “만약 내가 미국 밤 문화를 즐기려 했다면 몇 사람만 데리고 가자고 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 의원은 저녁 식사 후 10여명이 전부 가서 술 한잔할 수 있는 곳으로 가자고 했고 식당에서 2분 거리에 있는 릭스캬바레로 갔다.”“10여명이 30분 정도 가볍게 술 한 잔하고 나왔다.”고 말했다.

그는 스트립바인 파라다이스 클럽은 오래전에 폐쇄됐고 나스닥 상장업체인 릭스그룹에서 인수하여 새로운 형태로 개업했다.”고 부연했다.

이어 저는 2006년 뉴욕에서 연수를 받았고 당시 한국계 뉴욕주 판사 및 변호사와 알게 되어 지금까지 친분을 계속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 의원이 스트립바에 간 것이 맞다.”고 주장한 가이드 대니얼 조에 대해서 익명의 제보자에 따르면 대니얼 조가 민주당 조직 특보 임명장을 받은 사실이 있다.”, “향후 법적 대응을 통해 정확한 내용을 밝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 내용을 보도한 기사들은 이날 한 때 인터넷포털 다음에서 '최교일'을 뉴스검색 상위에 올렸다.






문경매일신문

고성환 편집국장 (shms2015@daum.net) 기자 
 

이름 비밀번호
 61855290  입력
[1]
다음기사 : 문경시선관위, 조합장선거 투표관리 교육 실시 (2019-02-11 19:19:21)
이전기사 : 민주당 황재선 위원장 “최교일 국회의원은 사과해야” (2019-02-07 18:20:15)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청소년보호정책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문경매일신문 | 주소: 36968 경상북도 문경시 중앙9길 17 |  등록번호: 경북, 아 00176 | 등록일: 2011. 4. 5 | 발행인/편집인: 이민숙
대표전화: 054-554-3393 | 팩스번호: 054-554-3393  E-mail:shms2004@hanmail.net
문경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19 문경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