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에서 강문숙 시인 특강 - 문경매일신문
 
뉴스홈 > 뉴스 > 교육문화
2019년03월16일 20시38분 421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문경에서 강문숙 시인 특강
문경에서 강문숙 시인 특강
대구에서 활동하고 있는 강문숙 중진시인이 316일 토요일 문경에서 어느 날, 시가 내게로 오다란 제목으로 특강을 가져 30여 명의 참석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았다.

문경시립중앙도서관(관장 이명섭)이 매월 셋째 주 토요일 오전 개최하는 인문학교실 문경문학아카데미에서다.

이날 강 시인은 199011월 어느 안개 낀 날 아침 출근하는 남편을 배웅하고 집으로 돌아서는데 뒤에서 자동차 사고가 하고 났는데, 깜짝 놀라 돌아보니 사람들이 서로 잘잘못을 다투고 있었고, 거기에서 얻은 느낌과 감정을 메모했으며, 여기에 자신의 사유를 곁들여 안개라는 시를 써서 1991년 매일신문 신춘문예에 응모해 당선되는 영광을 안았다고 밝혔다.
이처럼 강 시인에게 시는 어느 날 오게 됐으며, 그 이전에 어느 누구에게 시를 배운 적도 없었고, 어떤 유명한 시인의 배경도 없이 한방에 신춘문예라는 관문을 통과했다고 했다.

그런 힘은 메모에 있었고, 무수히 많은 사소한 것들을 바라보며 사유한 것이 시적인 인간이 되게 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시는 인간과 종교의 경계에 있는 절망 속에서 길어 올린 희망이며, 그 길어 올린 희망이 경전(經典)이라고 할 때, 사람은 나이에 하나씩 경전을 갖고 있도록 하면 시인이 될 수 있고, 아름다운 삶, 희망의 삶을 살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날 강 시인은 안개’, ‘잠그는 것들의 방향은?’, ‘자루 속에서’, ‘물 위의 자운영’, ‘물 먹는 하마’, ‘따뜻한 종이컵’, ‘고요한 그릇’, ‘독도에서는 갈매기도 모국어로 운다등 자작시를 소개하면서 이 시들을 쓴 배경 등을 소개했다.
강문숙 시인은 안동에서 태어나 1991년 매일신문 신춘문예 시 당선, 1993년 작가세계 신인상을 수상하고, 시집 잠그는 것들의 방향’, ‘탁자 위의 사막’, ‘따뜻한 종이컵’, ‘신비한 저녁이 오다를 냈으며, 사진 공동시집 보고 싶다와 오페라 대본 광염소나타’, ‘무녀도’, ‘유랑’, ‘배비장전’, ‘칸타타 독도환상곡도 썼다.

특히 대구예술가곡회 창립회원으로서 자신의 시 낮달35편을 가곡으로 작곡되게 했으며, 영남일보 강문숙의 즐거운 글쓰기예술, 논술에 빠지다를 연재했고, 현재 방송프리랜서로서 대구MBC FM 골든디스크 강문숙의 책방이야기를 진행하고 있다.

이날 강 시인은 문경문협 조영애 부회장과 40여 년 전 만난 인연으로 추천돼 강사로 초빙됐다.






문경매일신문

고성환 편집국장 (shms2015@daum.net) 기자 
 

이름 비밀번호
 61348194  입력
[1]
다음기사 : 문경 산양초교, 전교어린이회 회장단 선거 실시 (2019-03-17 22:22:27)
이전기사 : 제16회 전국찻사발공모대전 대상에 김동건 씨 (2019-03-15 11:42:55)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청소년보호정책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문경매일신문 | 주소: 36968 경상북도 문경시 중앙9길 17 |  등록번호: 경북, 아 00176 | 등록일: 2011. 4. 5 | 발행인/편집인: 이민숙
대표전화: 054-554-3393 | 팩스번호: 054-554-3393  E-mail:shms2004@hanmail.net
문경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19 문경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