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에 폭발물 설치신고, 골머리 - 문경매일신문
 
뉴스홈 > 뉴스 > 사건사고
2019년04월24일 20시38분 981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문경에 폭발물 설치신고, 골머리

문경에 폭발물 설치신고, 골머리

문경의 아파트와 교회에 폭발물을 설치했다는 신고가 지속적으로 들어와 수백 명의 시민들이 대피하는 등 시민불안이 가중되고, 경찰관과 소방관이 출동하는 소동이 벌어져 관계당국이 골머리를 앓고 있다.

424일 오후 130분쯤 119에는 문경시 6개 교회에 폭발물을 설치했습니다. 원격으로 작동되며 사람을 해치는 것은 원치 않으니 사람들을 대피시키기 바랍니다.’라는 문자신고가 접수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사실 여부를 파악하고 있으며, 문자에 적힌 교회를 찾아가 폭발물 여부를 확인했으나, 발견되지 않았다.

앞선 23일 오후 1130분에는 문경시 흥덕동 한 아파트에 폭발물을 설치했으니, 주민들은 대피하라.’는 신고가 접수되기도 했다. 주민 수백 명이 한밤중에 대피했으나 폭발물은 발견되지 않았다.

이외에도 지난달 10일 오후1019분쯤 문경시 모전동의 한 아파트에 폭발물이 설치됐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돼 주민 800명이 문경시민체육관으로 긴급 대피했다.

경찰은 세 건의 문자신고 모두 해외 IP를 통해 들어왔다.”며 허위신고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지난달 신고의 경우 수사 중이지만 아직 허위신고자를 찾지 못했다.”고 말했다.





문경매일신문

이민숙 대표 (shms2015@daum.net) 기자 
 

[1]
다음기사 : 대구고법, 문경시 간부공무원 2명 검찰항소 기각 (2019-05-07 22:14:37)
이전기사 : 문경 주택신축현장에서 바위에 깔려 2명 사상 (2019-03-31 23:17:57)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청소년보호정책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문경매일신문 | 주소: 36968 경상북도 문경시 점촌6길 13 |  등록번호: 경북, 아 00176 | 등록일: 2011. 4. 5 | 발행인/편집인: 이민숙
대표전화: 054-554-3393 | 팩스번호: 054-554-3393  E-mail:shms2004@hanmail.net
문경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0 문경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