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93주기 가네코 후미코 추도식 7월 23일 봉행 - 문경매일신문
 
뉴스홈 > 뉴스 > 사회복지
2019년07월19일 19시01분 116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제93주기 가네코 후미코 추도식 7월 23일 봉행

93주기 가네코 후미코 추도식 723일 봉행


박열의사기념사업회(이사장 박인원)723() 문경시 마성면에 위치한 박열의사기념관에서93주기 가네코 후미코 추도식을 봉행한다. 이 날 추도식은 작년 11월 순국선열의 날, 건국훈장 애국장에 서훈이 된 가네코 후미코 여사를 기념하기 위한 기념식도 같이 진행될 예정이다

1920년대 아나키스트로 활동한 가네코 여사는 흑도회’, ‘흑우회’, ‘불령사등의 단체에서 기관지를 발행하여 제국주의를 비판하였으며, 독립운동가 박열 및 의열단과의 폭탄반입으로 당시 히로히토 왕세자를 처단하려는 계획을 세웠던 인물이다. 그러나 1923년 일어난 관동대지진으로 인해 수많은 조선인 학살사건이 일어나게 되고 박열과 가네코 여사는 불령사의 회원들과 함께 보호검속이라는 명분으로 구금 되었다. 그 과정에서 폭탄반입 계획이 탄로나대역사건의 죄명으로 기소되어 약 3년에 걸친 재판을 받았다.

일본 재판부의 계속된 회유와 협박 속에서도 굴하지 않던 가네코 여사는 재판장에서 일본 제국주의에 대한 비판을 계속하였으며, 사형판결이 내려진 그 순간 만세를 외치는 등 끝까지 투쟁을 멈추지 않았다. 이후 일제는 은사(恩赦)를 빙자하여 사형을 무기징역으로 감형 시켰으나 가네코 여사는 이에 분개하여 은사장을 찢어버리고 단식 투쟁을 불사하였다. 그 후 1923723일 우쓰노미야 형무소에 수감 중이던 가네코 여사는 의문사 했다.

20176월 이준익 감독이 제작한 영화 박열을 통해 가네코 여사의 존재가 다시금 전 국민에게 알려지게 되었으며, 박열의사기념관과 국가보훈처의 노력으로 인해 201811월 건국훈장 애국장을 서훈 받게 되었다.

이날 행사는 1부와 2부로 진행되며, 1부 추도식은 박열의사기념관에서, 2부 기념식은 문경문화원에서 진행된다. 추도식은 각급 기관단체장의 추도사, 헌화와 분향 순으로 진행되고, 2부 기념식은 한·일 양국이 그간의 연구 성과를 교류하는 공동워크숍과 헌시 낭송, 문경시립합창단의 합창공연, 샌드 아트 공연 등이 진행될 예정이다.

또한 2부 기념식 행사에서는 가네코 후미코 여사의 건국훈장 애국장을 박열의사기념관에 기증하는 기증식도 함께 진행될 예정이다.




문경매일신문 

이민숙 대표 (shms2015@hanmail.net) 기자 
 

이름 비밀번호
 28993988  입력
[1]
다음기사 : 문경시, 시원한 여름나기 물품 전달식 가져 (2019-07-19 19:08:05)
이전기사 : 문경에서 영호남 정보화마을 화합의장 열려 (2019-07-18 20:48:43)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청소년보호정책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문경매일신문 | 주소: 36968 경상북도 문경시 중앙9길 17 |  등록번호: 경북, 아 00176 | 등록일: 2011. 4. 5 | 발행인/편집인: 이민숙
대표전화: 054-554-3393 | 팩스번호: 054-554-3393  E-mail:shms2004@hanmail.net
문경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19 문경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