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호 문경미협 회장 ‘국전(國展)’ 최우수상 수상 - 문경매일신문
 
뉴스홈 > 뉴스 > 교육문화
2019년08월13일 13시36분 493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이창호 문경미협 회장 ‘국전(國展)’ 최우수상 수상

이창호 문경미협 회장 국전(國展)’ 최우수상 수상

문경에서 조각가로 활동하고 있는 이창호(54) 한국미술협회 문경지부 회장이 미술가들의 꿈의 무대인 대한민국미술대전에서 비구상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했다고 813일 밝혔다.

지난해 우수상에 이어 2등에 해당하는 상을 이번에 수상함으로써 바로 대한민국미술대전 초대작가 반열에 올라 자타가 공인하는 실력을 과시했다.

이 대전은 국전(國展)’으로 미술계 최고를 자랑한다. 이에 따라 작가를 지망하는 미술가들이 대거 참여하고 있으며, 올해도 662점이 출품됐다.

그 중에서 30%204점이 입상했으며, 대상으로 한국화부문 1점이 수상하고, 최우수상은 이 회장의 조각부문 1점과 서양화부문 1점 등 2점이 뽑혔다.

이 회장은 지난 86일 안산문화예술의전당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이 상을 수상했으며, 수상작품은 6일부터 11일까지 전시됐다.

이창호 회장이 출품한 작품은 ()과 멸() , 한 생명체가 잉태되어 완전한 개체로 나아가는 과정과 여기서 나타나는 수많은 멸이 있음을 발견하고, 이를 돌 조각품으로 표현해 탄생과 생명의 고귀함을 조형, 호평을 받았다.

이창호 조각가는 영남대학교 미술대학 조소과를 졸업하고, 경북도청 개관기념전, 한국조각의 흐름 야외조각초대전, 낙동강 설치미술제, 대한민국 비엔날레 초대전, 문경새재아리랑 기획초대작가전, 한중우수작가 초대전, 문경새재 기획초대 이창호 야외조각전, 낙동강유역 조형물 설치전, 대한민국미술축전, 형상의 파장 조형설치작품전, 경북우수작가초대전 등 200여회의 기획초대전을 가졌다.

그 과정에서 경상북도 예술상, 경상북도 미술대전 초대작가상, 대한민국 미술대상전 대상, 경상북도 미술대전 대상, 대한민국 미술대전 우수상을 수상했으며, 9, 10, 11대 한국미술협회 경북지회 조각분과위원장 역임, 울산미술대전, 경북미술대전 운영, 심사, 한국미술협회 조각분과 이사, 한국미술협회, 한국조각가협회 회원으로도 활동하고 있다.

(지난해 제37회 우수상 수상작품)

특히 이창호 회장은 온 가족이 미술가로 활동하고 있어 더 눈길을 끌고 있다. 부인 김미영(50) 씨는 문인화에 입문해 경북미술대전 초대작가이며, 딸 차영(26) 양은 지난 7월 경상북도 미술대전에서 조각부문으로 최우수상을 수상했고, 아들 성규(24) 군도 대학에서 미술을 전공하다가 군 복무 중이다.

이창호 회장은 문경새재청소년수련관 상징조형물, 안동 유네스코세계문화유산 기념조형물, 예천양수발전소 상징조형물, 신도청 상징조형물, 한수원 경주월성원자력발전소 상징조형물, 경북독립운동기념관 상징조형물, 예천군 신청사 상징조형물, 경산시 경북권역재활병원 상징조형물 등 전국에 150여 졈의 조형물을 설치했으며, 점촌에 살면서 인근 상주시 함창읍에 조각하는 사람들-석촌을 운영하고 있다.

이번에 받은 상금 전액을 문경미협 발전기금으로 기탁한 이창호 회장은 미술의 여러 부문에서 세가 약한 조각으로 최우수상을 받아 더욱 뜻깊다.”, “지역사회에 아름다운 조각품을 제공해 시민들의 행복한 생활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는 작가로 활동하고 싶다.”고 말했다.




문경매일신문 

이민숙 대표 (shms2015@hanmail.net) 기자 
 

이름 비밀번호
 35264291  입력
[1]
다음기사 : 문경새재는 아리랑고개 규명 (2019-08-13 19:10:50)
이전기사 : 문경 내방가사(內房歌辭) 낭송반 개강 (2019-08-12 19:24:14)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청소년보호정책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문경매일신문 | 주소: 36968 경상북도 문경시 중앙9길 17 |  등록번호: 경북, 아 00176 | 등록일: 2011. 4. 5 | 발행인/편집인: 이민숙
대표전화: 054-554-3393 | 팩스번호: 054-554-3393  E-mail:shms2004@hanmail.net
문경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19 문경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