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경찰서, 적절한 대처로 자살기도자 극적 구조 - 문경매일신문
 
뉴스홈 > 뉴스 > 사회복지
2019년08월13일 20시01분 246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문경경찰서, 적절한 대처로 자살기도자 극적 구조

문경경찰서, 적절한 대처로 자살기도자 극적 구조

문경경찰서(서장 변인수)812일 밤 9시 반 경 신변을 비관, 차량 내에 연탄을 피워 자살을 기도한 30대 남자 1명을 신속하고 적절한 대처로 구조했다고 발표했다.

8시 경에 남자친구가 유서를 써 놓고 차를 끌고 나갔어요.”라는 내용의 112신고를 경기도 하남경찰서에서 이첩 받았고 문경서는 즉시 가용 최대 경찰력을 휴대전화 기지국 위치로 투입, 9시 반 경 문경시 외곽지 인적이 드문 주차장 차량 내에서 연탄을 피워 자살을 기도한 30A씨를 발견, 구조했다.

A
씨는 휴대전화의 전원을 꺼 놓은 채 경기도 하남에서 자신 소유 아우디 승용차량을 운전하여 문경까지 온 것으로 차량 내에서 술을 마신 후 만취하여 조수석에 연탄(번개탄) 3장을 피워 자살을 기도했으나 당시 출동했던 문경경찰서 남부파출소 소속 심규민 순경에 의해 발견 구조되어 소중한 생명을 구할 수 있었다.

심순경은
A씨의 휴대전화 기지국 위치 인근을 수색하던 중 차량 내에 연기가 나는 것을 보고 즉시 달려가 의식은 잃은 채 쓰러져 있던 A씨를 함께 출동한 동료와 함께 차에서 내려 안전한 장소로 옮긴 후 경찰차에 있던 소화기로 차량 화재를 진압하는 등 골든타임을 지키는 기지를 발휘했다.

변인수 문경경찰서장은 “소중한 생명을 지킬 수 있었던 것은 문경경찰서 전 경찰관이 합심한 결과이다. 심순경을 포함하여 자살기도자 구조에 투입한 경찰서 전 직원들의 노고를 치하하며, 앞으로도 모든 업무추진의 원칙과 중심을 시민에 두고 사회적 약자 보호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문경매일신문
 

이민숙 대표 (shms2015@hanmail.net) 기자 
 

이름 비밀번호
 68848054  입력
[1]
다음기사 : 점촌역, 8월 20~21일 이틀간 추석승차권 예매 (2019-08-13 20:44:01)
이전기사 : 호계면새마을회 광복절 태극기 달기 캠페인 (2019-08-13 19:02:57)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청소년보호정책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문경매일신문 | 주소: 36968 경상북도 문경시 중앙9길 17 |  등록번호: 경북, 아 00176 | 등록일: 2011. 4. 5 | 발행인/편집인: 이민숙
대표전화: 054-554-3393 | 팩스번호: 054-554-3393  E-mail:shms2004@hanmail.net
문경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19 문경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