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사과축제, 사과장터로 변신 - 문경매일신문
 
뉴스홈 > 뉴스 > 교육문화
2019년10월08일 20시23분 230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문경사과축제, 사과장터로 변신

문경사과축제, 사과장터로 변신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나라 전체가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질병 확산을 막기 위해 전국단위의 축제를 취소하는 사례가 속출하여 지역의 경기 위축이 걱정되고 있는데 문경시는 발상을 전환하여 축산농가도 보호하고, 올해 풍년으로 사과 값이 하락하여 고심하는 과수농가의 소득도 보장하는 색다른 농산물 장터를 열어 이목을 끌고 있다

매년 문경새재에서 개최하여 올해로 열네번째를 맞는 문경사과 축제의 행사 내용을 전면 수정해 맛있는 문경사과 판매와 홍보에 중점을 둔 문경사과장터가 바로 그것이다.

일단 행사장소를 문경새재 제1관문 앞 잔디광장에서 야외공연장으로 옮겨 관람객의 동선을 줄여 행사 집중도를 높였으며, 사람들이 운집하는 축하공연 등 모든 무대행사는 없애고 유일한 공식행사인 홍보관 개장식으로 문경사과장터가 시작된다.

농민이 직접 판매하는 문경사과특판부스는 작년보다 많은 31농가가 입점하여 시중보다 싼 가격에 맛있는 문경사과를 구입할 수 있으며, 23개 업체가 들어선 문경농특산물 판매부스에서는 다양한 문경의 대표 농특산물을 맛볼 수 있다.

이에 더하여 문경사과의 과거와 미래를 한눈에 볼 수 있는 문경사과 홍보관 운영과 가족들의 추억적립에 도움을 주고자 사과따기를 비롯한 각종 사과체험존을 운영한다.

문경사과장터의 최고 하이라이트는 단연 사과나눔행사다. 문경사과를 선물하여 미래 잠재고객을 확보하는 취지의 사과나눔 행사는 장터를 찾은 관람객들에게 무료로 사과를 나누어 주는 행사로 지난해에도 장사진을 이뤘는데 올해는 더 많은 호응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행사의 내용은 바뀌었지만 문경사과장터는 모든 사람들의 꿈을 응원하고, 도시와 농촌을 이어주는 가교 역할을 하게 될 것이다.




문경매일신문

  
이민숙 대표 (shms2015@hanmail.net) 기자 
 

이름 비밀번호
 20289979  입력
[1]
다음기사 : 문경 농암초교, 신나는 소프트웨어(SW) 체험 (2019-10-09 23:05:51)
이전기사 : 문경동부지역 3개 중학교 연합체육대회 개최 (2019-10-08 20:23:22)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청소년보호정책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문경매일신문 | 주소: 36968 경상북도 문경시 중앙9길 17 |  등록번호: 경북, 아 00176 | 등록일: 2011. 4. 5 | 발행인/편집인: 이민숙
대표전화: 054-554-3393 | 팩스번호: 054-554-3393  E-mail:shms2004@hanmail.net
문경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19 문경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