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안칼럼] 사람이 보이면 일단 멈춤 - 문경매일신문
 
뉴스홈 > 뉴스 > 사설칼럼
2019년10월20일 20시56분 87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치안칼럼] 사람이 보이면 일단 멈춤
문경경찰서 산양파출소장 경감 정선관

[치안칼럼] 사람이 보이면 일단 멈춤
문경경찰서 산양파출소장 경감 정선관

보행자라면 한 번쯤은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을 때 우회전하는 자동차로 인해 화들짝 놀란 적이 있을 것이다.

미국, 독일 등 선진국의 경우 횡단보도 근처에 보행자가 있으면 그들까지 보호하는 운전습관이 정착되어 있지만 우리의 경우 아직 개선해야 할 부분이 남아 있다.

이는 성장 위주의 급속한 산업발전과 핵가족화 그리고 빨리라는 문화 탓에 여유와 배려 있는 운전보다는 빨리 가려는 운전습관, 경쟁에서 이겨야 한다는 심리 등이 우선시되어 차량이 먼저라는 교통 인식이 자리 잡고 있어서이다.

통계에 의하면 1618년 교통사망사고 중 보행자의 비율이 약 40%에 달했고 912월에 집중되어 있다.

횡단보도 안에서도 373명의 보행자가 사망하고 있어 운전자의 각별한 사람 보호가 필요하다.

경찰청에서는 사람이 보이면 일단 멈춤 캠페인을 실시해 학생, 장애인, 노인 등 사회적 약자를 보호하고 보행자 중심의 운전문화를 정착시켜 교통사고를 줄이는데 노력을 하고 있다.

이 운동 중심에는 운전 시 보행자가 도로를 횡단하고 있으면 일단 멈춤, 신호등이 없는 횡단보도에서 일단 멈춤, 교차로에서 우회전 시 일단 멈춤이 주요내용이다.

또한 경찰은 속도를 규제함으로써 차량을 서행시켜 교통사고를 예방하고자 5030 정책을 병행하고 있는데 이는 시내권 도로는 50km이하로 줄이고 스쿨존, 노인보호구역이나 생활도로는 30km이하로 속도를 줄이자는 정책이다.

속도를 줄이면 사람이 보이고 사람이 보이면 일단 멈춤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조기에 정착이 되려면 모두의 관심과 참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횡단보도에서의 보행자 보호위반 시 공인신고 스마트 국민제보로 신고하면 된다.

람이 보이면 일단 멈춤이라는 안전캠페인은 운전자들의 적극적인 배려와 실천이 필요하다. 그리고 보행자들의 관심과 제보가 무엇보다 중요함을 잊지 말아야 한다. 사람이 우선시되는 교통문화 정착을 위해 단합된 모습을 보일 때다.




문경매일신문

문경매일신문 (shms2015@daum.net) 기자 
 

이름 비밀번호
 51875242  입력
[1]
다음기사 : [치안칼럼] 고(GO) 순찰 (2019-11-05 21:39:30)
이전기사 : [치안칼럼] ‘보이스피싱’ 막는 법 (2019-10-18 22:17:39)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청소년보호정책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문경매일신문 | 주소: 36968 경상북도 문경시 중앙9길 17 |  등록번호: 경북, 아 00176 | 등록일: 2011. 4. 5 | 발행인/편집인: 이민숙
대표전화: 054-554-3393 | 팩스번호: 054-554-3393  E-mail:shms2004@hanmail.net
문경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19 문경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