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아리랑 유일 고유제, 문경에서 봉행 - 문경매일신문
 
뉴스홈 > 뉴스 > 교육문화
2019년10월22일 19시06분 454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우리나라 아리랑 유일 고유제, 문경에서 봉행

우리나라 아리랑 유일 고유제, 문경에서 봉행

우리나라 수많은 아리랑에 등장하는 아리랑고개로 규명된 문경새재문경새재아리랑비앞에서 우리나라 아리랑계 유일의 아리랑제 고유제1022일 오전 열렸다.

문경시가 주최하고, 문경문화원(원장 현한근)이 주관하는 의병의 혼불 아리랑, 12회 문경새재아리랑제의 개최를 알리고, 성공을 기원하는 이 고유제는 아리랑도시문경시민위원회(위원장 이만유)’가 맡아 진행했다.

고유제는 현한근 문경문화원장을 초헌관으로, 채만희 문경예총 회장을 아헌관으로, 이만유 아리랑도시문경시민위원회 위원장을 종헌관으로 봉청했으며, 이 행사에 출연하는 문경아리랑보존회 송옥자 회장과 후원하는 한국아리랑전승자협의회 정은하 회장, 한겨레아리랑연합회 김연갑 이사장, 문경시 엄원식 학예연구사, 이 축제 고성환 집행위원장이 첨작관으로 참여했다.

현한근 문경문화원장은 축문에서 아리랑은 우리민족에게 쌀이요, 밥이었기에 즐거우나 괴로우나 기쁘거나 슬프거나, 노동의 현장에서 유희의 현장에서 언제 어디서나 누구나 부른 소리였다.”, “그 때문에 나라가 위기에 처했을 때 의기를 돋우는 함성으로, 외로움을 달래는 위무가로, 그리움을 삼키는 울음으로 아리랑을 불러, 절박한 현장에서 아리랑을 부르며 이 나라를 지켜 오신 의병들의 넋을 기리고자 올해 아리랑제를 정성껏 마련해 천지신명께 고한다.”고 말했다.

행사 전에는 함수호 지휘자와 문경문화원전통예술단 단원들이 전통악기로 아리랑을 연주하고 문경새재아리랑을 불러 행사의 의미를 일깨웠다.




문경매일신문

이민숙 대표 (shms2015@daum.net) 기자 
 

이름 비밀번호
 17844237  입력
[1]
다음기사 : 문경 산양초교 산빛 학부모회, 요리 재능 봉사 (2019-10-22 19:37:54)
이전기사 : 문경 점촌초교 걸스카우트 문경새재 하이킹 (2019-10-22 00:39:09)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청소년보호정책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문경매일신문 | 주소: 36968 경상북도 문경시 중앙9길 17 |  등록번호: 경북, 아 00176 | 등록일: 2011. 4. 5 | 발행인/편집인: 이민숙
대표전화: 054-554-3393 | 팩스번호: 054-554-3393  E-mail:shms2004@hanmail.net
문경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19 문경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