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안칼럼] 지정차로 준수 - 문경매일신문
 
뉴스홈 > 뉴스 > 사설칼럼
2019년11월14일 22시50분 122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치안칼럼] 지정차로 준수
문경경찰서 산양파출소장 경감 정선관

[치안칼럼] 지정차로 준수
문경경찰서 산양파출소장 경감 정선관

도로를 주행하다 보면 승용차 등이 주행하여야 할 차로에 대형화물차 등이 주행하여 사고의 위험이나 전방이 보이지 않아 불편을 겪어 보신 운전자가 많을 것이다.

또 차로가 많을 경우 어느 차로를 이용해야 할지 순간 판단이 서지 않을 때도 있을 것이다.

이제는 자신이 운행하는 차가 어느 길로 가야 할지 망설일 필요가 없다. 지난해 619일 도로교통법 시행규칙이 개정되어 지정차로제가 시행되었기 때문이다.

물론 지정차로제는 이전에도 시행되어 왔지만 이번에는 운전자들이 쉽게 알 수 있도록 간편화 된 것이다.

기존 지정차로제는 차선마다 1차선, 2차선 등으로 구분되었지만 개정된 지정차로제는 왼쪽 차선, 오른쪽 차선으로 구분을 하였다.

2개 차로인 경우 중앙선을 기준으로 1차로가 왼쪽 차선 2차로가 오른쪽 차선이 되며 3개 차로인 경우 1차로가 왼쪽 차선 2,3차로가 오른쪽 차선이 되는 것이다.

승용, 중소형 승합차, 경차는 왼쪽 차선으로 대형, 저속, 화물, 이륜차의 경우는 오른쪽 차선으로 통행이 가능하다.

만약 오른쪽 차선을 이용하던 차량이 유턴, 좌회전 시 왼쪽 차선을 이용 할 수 있다.

또한 고속도로에서 80km이하의 속도로 정체시에는 1차로로 이용 가능하다. 좌회전 차로가 2차선 이상의 교차로에서도 지정차로제는 적용된다.

지정차로제를 어길 경우 접촉사고의 주된 원인이 되며, 위반 시 범칙금이 일반도로에서는 3만원, 고속도로에서는 승용차와 4톤 이는 4만원과 벌점10점이므로 주의하여야 한다.

차는 차선을 잘 지켜야 한다. 차선은 규칙이며 교통안전의 약속이다. 차선을 위반 할 경우 교통사고의 피해가 더 크게 나타남은 당연하다.

운전자라면 왼쪽 차선, 오른쪽 차선을 이해하고 자신의 차가 기본적으로 어느 차선으로 진행하여야 할지 숙지하여야 한다.

지정차로제 준수는 교통사고 예방의 지름길임을 깨닫고 모든 운전자가 준수하길 바란다.





문경매일신문

문경매일신문 (shms2015@daum.net) 기자 
 

이름 비밀번호
 49349961  입력
[1]
다음기사 : [치안칼럼] 노인보호구역 (2019-11-16 00:41:19)
이전기사 : [치안칼럼] 고(GO) 순찰 (2019-11-05 21:39:30)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청소년보호정책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문경매일신문 | 주소: 36968 경상북도 문경시 중앙9길 17 |  등록번호: 경북, 아 00176 | 등록일: 2011. 4. 5 | 발행인/편집인: 이민숙
대표전화: 054-554-3393 | 팩스번호: 054-554-3393  E-mail:shms2004@hanmail.net
문경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19 문경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