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 석학 신후식 선생, 금오대상 수상 - 문경매일신문
 
뉴스홈 > 뉴스 > 인물동정
2019년11월15일 22시21분 484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문경 석학 신후식 선생, 금오대상 수상

문경 석학 신후식 선생, 금오대상 수상

(신후식 이사장-오른쪽 세번째)

문경에서 활동하고 있는 ()국학연구회 신후식 이사장이 1115일 대구그랜드호텔에서 제45회 금오대상 문화부문상을 수상해 상금 500만 원을 받았다.

비영리사단법인 금오회가 국가보훈, 사회봉사, 청소년, 효행, 문화, 치안, 방위, 방재, 국가행정, 지방행정 등 사회 10개 부분에서 대구경북 대표 기관단체장의 추천을 받아 수상자를 선정했다.

1947년 문경시 우지동 평산신씨 세거지에서 출생한 신후식 선생은 문경군청 공무원으로 공직에 입문해 2007년 경북도청에서 서기관으로 퇴직했다.

학구열로 영일 없이 자료를 발굴하고, 분석하며 향토사연구에 몰입하던 신 이사장은 공직 퇴임 후 바로 사단법인 국학연구회를 창립하고, 평소 하고 싶었으나, 하지 못했던 일에 적극 나섰다.

그 결과 문화관련 각종 위원으로 활동하면서 5,710건의 자료를 4권의 보고서로 국사편찬위원회에 제출했고, 10년간 27종의 자료집을 발간해 100여개 도서관과 지역사회에 배부했다.

또 각종 비석을 탁본해 5회 전시했고, 집집마다 소장하고 있는 각종 고문서를 발굴해 4회에 걸쳐 전시했으며, 국학강좌 17, 국학탐방 17회 등의 방법으로 시민들에게 문화의식을 고취시켰다.

그러면서 수산유고, 추재유사, 평주세고, 시조집, 논설집 등을 편집발간하고 단체 강의와 기고문을 통해 문화의식을 기르는데도 크게 힘썼다.

국학연구회를 창립한 후, 109명의 유료회원을 둔 사단법인으로 육성하고, 대구지부를 두는 등 문학, 사학, 철학의 인문학인 국학 보급에 앞장섰다.

특히 문경지역의 명가를 찾아가 소장 자료를 조사하고 연구해 자료집 <문경명가소장 근현대 자료집 1, 2>를 발간했다. 여기에는 고서 171, 고문서 247, 도서 95, 근대문서 301, 현대문서 621, 시청각 자료 288점 등 총 1,523점이 해제돼 있어 향토사연구의 초석으로 평가받고 있다.

어느 지역 어느 단체에서도 하지 않는 지역의 문집과 도서 발간 사항을 문경시장과 국학연구회 연명으로 안내하고 조사해 문경인이 저술한 문집 538, 도서 1,190종 등 총 1,729종을 조사하여 시립 모전도서관에 기탁을 권유하는 서한문을 내는 등 문경시의 특수 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다.

그리고 문경문원 편집위원장을 맡아 10년에 걸쳐 조사된 문집과 도서를 바탕으로 조사 연구 집필하여 문경문원 8권에 535종의 문집과 도서를 해제해 문경시의 특수 사업이 되었다.

회원들이 역사의 현장 방문에 유용하게 활용될 <국학연구 핸드북><국학인>을 발간하고 기록이 역사라는 인식에서 국학연구회의 활동 사항을 정리한 <집념통천>을 발간하여 회원은 물론 일반인에게도 배부하여 활용 보존케 했다.

신한국운동 추진본부 인성대학원 등 평생교육 기관 단체 및 학교와 초청 강의와 기고를 통하여 인문학에 대한 관심을 제고시켰고 법고창신의 신념으로 지역민의 문화의식 향상에 노력하고 있다.




문경매일신문

이민숙 대표 (shms2015@daum.net) 기자 
 

이름 비밀번호
 98555832  입력
[1]
다음기사 : 문경출신 박영서 도의회 행복위원장, 원폭피해 사진전 개최 (2019-11-21 18:35:30)
이전기사 : 고윤환 문경시장, 지역농업발전선도인상(像) 수상 (2019-11-14 22:11:44)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청소년보호정책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문경매일신문 | 주소: 36968 경상북도 문경시 중앙9길 17 |  등록번호: 경북, 아 00176 | 등록일: 2011. 4. 5 | 발행인/편집인: 이민숙
대표전화: 054-554-3393 | 팩스번호: 054-554-3393  E-mail:shms2004@hanmail.net
문경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19 문경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