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중앙시장, SNS주문, 배송서비스 시작 - 문경매일신문
 
뉴스홈 > 뉴스 > 사회복지
2019년12월10일 20시48분 106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문경중앙시장, SNS주문, 배송서비스 시작

문경중앙시장, SNS주문, 배송서비스 시작

문경중앙시장(상인회장 최원현)129일부터 고객들의 편리한 장보기를 위해 배송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문경중앙시장 장보기 배송서비스는 전통시장을 찾기 힘든 직장인들을 위한 맞춤형 서비스로 SNS의 댓글로 주문하거나 콜센터로 전화하면 퇴근시간에 맞춰 상품을 배달해 주는 서비스다.

소비자의 상품구매 방식이 온라인과 모바일 쇼핑으로 전환되고, 그 비중이 점점 늘어나면서 전통시장을 찾는 고객이 줄어들고 있는 상황에서 상권의 활력을 되찾기 위한 변신이다.

이 서비스는 문경중앙시장의 경쟁력 있는 상품을 선별해 SNS로 소비자에게 가격 정보를 제공하고 소비자가 구매를 원하는 상품과 배송지를 댓글로 입력하거나 콜센터로 전화주문하면, 장바구니에 담아 직접 배달해 준다.

이를 위해 문경중앙시장은 상품을 적게 나눠 포장하고 배송에 적합한 포장을 개선하는 등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한 대형마트나 온라인 쇼핑에 비해 저렴하고 품질 좋은 상품을 공급하기 위해 상인회가 주관, 자체 경쟁과 심사를 거쳐 우수한 상품을 선별해 배송상품으로 선정하고 정기적인 점검도 하고 있다.

또 전용 SNS인 네이버 밴드 문경중앙시장 장보기 배송서비스를 개설해 운영하고 있으며, 당분간 시장의 인근 지역인 점촌동 지역을 대상으로 서비스하며, 서비스 지역과 상품구성을 점차적으로 확산해 나갈 예정이다.

문경시 전통시장 담당자는 문경중앙시장의 장보기, 배송 서비스가 잘 정착되어 침체되어 가는 전통시장이 활력을 되찾을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 또한 경쟁력 있는 전통시장의 상품을 소비자들이 쉽게 구매할 수 있는 서비스로 전통시장을 이용하는 시민들이 많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문경중앙시장 장보기-배송 콜센터는 054-552-8866.




문경매일신문

이민숙 대표 (shms2015@daum.net) 기자 
 

이름 비밀번호
 54197011  입력
[1]
다음기사 : 문경시 점촌4동, 소규모 재생사업 ‘신기愛가여’ 선정 (2019-12-10 20:57:02)
이전기사 : 문경소방서, 비상구 폐쇄 등 불법행위 신고 포상제 운영 (2019-12-10 19:47:25)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청소년보호정책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문경매일신문 | 주소: 36968 경상북도 문경시 중앙9길 17 |  등록번호: 경북, 아 00176 | 등록일: 2011. 4. 5 | 발행인/편집인: 이민숙
대표전화: 054-554-3393 | 팩스번호: 054-554-3393  E-mail:shms2004@hanmail.net
문경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0 문경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