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제일새마을금고 직원 보이스피싱 사고예방 - 문경매일신문
 
뉴스홈 > 뉴스 > 사건사고
2020년01월02일 19시00분 381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문경제일새마을금고 직원 보이스피싱 사고예방

문경제일새마을금고 직원 보이스피싱 사고예방

문경제일새마을금고(이사장 조영식) 본점에 근무하는 임은정 과장이 새해 첫 업무일인 12일 보이스피싱을 예방해 귀감이 되고 있다.

이날 오전 임 과장은 고령의 고객 A(81)가 예금을 해지해 현금을 요구하자 이를 수상히 여기고 지급을 보류한 후, 자금 사용처와 해지사유 등을 상세히 상담했다.

그 결과 A씨는 병원비에 사용한다.’, ‘집에다 보관을 한다.’라고 대답하는 등 전형적인 금융사기범들이 사용하는 수법을 보였다.

이에 따라 임은정 과장은 인근에 거주하는 가족과 문경경찰서에 연락해 A씨가 전화기를 통화상태로 가방에 넣어 놓은 것을 확인했으며, 마침 사기범들이 전화를 해 경찰관이 사기범들과 통화 후 전화금융사기임을 확인했다.

A씨는 고령의 노인으로 노후자금을 잃을 뻔한 것을 막아준 직원에게 거듭 감사의 인사를 했으며, 이웃에게도 알려 경각심을 심어줘야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조영식 이사장은 문경제일새마을금고는 금융사기예방캠페인을 하고, 직원들에게 주기적인 예방교육을 실시하고 있으며, 실제 여러 번의 사고를 예방해 지역금융기관으로서 든든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문경매일신문

이민숙 대표 (shms2015@daum.net) 기자 
 

[1]
다음기사 : 문경시, 대한노인회 문경시지회 횡령 혐의 고발 (2020-01-22 19:59:28)
이전기사 : 문경경찰, 폭발물설치 허위신고자 구속 (2019-09-27 22:58:17)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청소년보호정책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문경매일신문 | 주소: 36968 경상북도 문경시 점촌6길 13 |  등록번호: 경북, 아 00176 | 등록일: 2011. 4. 5 | 발행인/편집인: 이민숙
대표전화: 054-554-3393 | 팩스번호: 054-554-3393  E-mail:shms2004@hanmail.net
문경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0 문경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