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안칼럼] 위험 도사린 스쿨존 - 문경매일신문
 
뉴스홈 > 뉴스 > 사설칼럼
2020년02월07일 18시32분 230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치안칼럼] 위험 도사린 스쿨존
문경경찰서 교통관리계장 경감 정선관

[치안칼럼] 위험 도사린 스쿨존
문경경찰서 교통관리계장 경감 정선관

입춘(立春) 앞뒤로 기온이 뚝 떨어진 꽃샘추위가 맹위를 떨치고 있는 이때 중국발 신종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마음을 더욱 움츠리게 한다.

우리들의 자녀와 손주 그리고 이웃의 아이들이 재잘거리며 뛰어가는 모습이 그려지는 스쿨존! 신학기가 시작되는 요즘 학교 앞에는 학원차량의 주정차와 혼잡한 교통으로 인해 여전히 위험이 도사리고 있다.

특히 교통은 그 특성상 시간에 따라 교통량이 변화무쌍하여 상대적으로 판단력이 떨어지는 어린이는 위험에 노출될 수밖에 없다. 아울러 민식이법의 시행을 앞두고 강력처벌을 예고하고 있는 스쿨존에서의 교통사고 대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스쿨존은 유치원이나 초등학교 주변에 설치되는 어린이 보호구역으로 학교 정문에서 300미터 이내의 통학로에 설치된다. 스쿨존에서의 준수할 사항은 주정차 금지, 시속30km 이하 서행, 급제동 및 급출발 금지, 횡단보도 앞 일단정지, 교통신호 준수 등이다. 하지만 운전자나 보행자의 부주의로 인해 스쿨존 사고는 거의 매년 비슷한 수준으로 발생하고 있다.

경찰청 제공 자료에 따르면 20162018(3)간 스쿨존사고는 2016480건 발생에 3명 사망, 2017479건 발생에 8명 사망, 2018435건 발생에 3명 사망으로 사상자는 모두 1,484명이었다.

원인을 살펴보면 주차차량 사이에서 뛰어나오는 어린이와 충돌, 무단횡단, 급제동으로 인한 추돌, 신호위반, 안전운전불이행 등으로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속도를 줄이는 게 중요하다. 속도를 줄이고 좌우를 살피면 보행자가 보이고 큰 피해를 줄일 수 있기 때문이다.

만약 스쿨존에서 교통사고 피해자가 사망시에는 3년 이상의 징역에 처하고 특히 12개 중과실 사망 시에는 무기 또는 3년 이상의 징역형을 부과하는 민식이법이 20191224일 공포되었고 공포일로부터 3개월 경과한 날에 시행을 앞두고 있어 스쿨존 교통안전에 우리 모두의 각별한 관심이 필요하다.

안전한 스쿨존을 만들기 위해서는 지방자치단체에서 예산을 확보하여 과속, 주정차 단속 카메라, 엘로카펫 설치, 시인성 있는 채색과 같은 안전시설을 보강하고 교육청에서 어린이교통안전 교육 그리고 운전자 및 학부모의 관심과 사랑이 필요하다. 운전자나 보행자 모두 법규를 준수하여 안전한 스쿨존이 되길 바란다.





문경매일신문

문경매일신문 (shms2015@daum.net) 기자 
 

[1]
다음기사 : [치안칼럼] 교통벌점 줄이는 방법 (2020-02-14 20:31:50)
이전기사 : 김인호 문경시의회 의장, 2020년 신년사 (2019-12-31 22:28:38)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청소년보호정책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문경매일신문 | 주소: 36968 경상북도 문경시 점촌6길 13 |  등록번호: 경북, 아 00176 | 등록일: 2011. 4. 5 | 발행인/편집인: 이민숙
대표전화: 054-554-3393 | 팩스번호: 054-554-3393  E-mail:shms2004@hanmail.net
문경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0 문경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