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경찰서, 지갑 주워 신고한 90세 노인께 감사장 - 문경매일신문
 
뉴스홈 > 뉴스 > 사회복지
2020년02월10일 18시58분 146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문경경찰서, 지갑 주워 신고한 90세 노인께 감사장
 문경경찰서, 지갑 주워 신고한 90세 노인께 감사장
문경경찰서(서장 변인수)210일 문경경찰서 2층 문희홀에서 흥덕동에 거주하는 박용순 할머니(90)에게 분실물 습득신고로 선행활동을 해 아름다운 지역사회 만들기에 기여한 공로로 경찰서장 감사장을 전달했다.

박용순 할머니는 지난 해 1128일 오후 2시경 문경시 중앙로 한 약국 앞 하수도에 있는 지갑을 발견해 지팡이로 지갑을 꺼낸 후 점촌파출소에 습득물을 신고했다.

할머니는 평소 다리가 불편해 걸음걸이가 힘든 상태에서 지갑 주인을 찾아주어야 한다는 생각에 700m 거리의 점촌파출소까지 걸어가 직접 신고한 것이다.

점촌파출소는 접수 당일 지갑 주인에게 지갑을 인계했으며, 그 지갑 안에는 현금 25만 원 가량과 신용카드, 신분증이 들어있었다.

할머니의 선행 사실에 대해 아들은 어머니가 자랑스러우며 어머니의 선행을 사사로이 생각하지 않고 감사의 뜻을 표해주신 문경경찰서에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변인수 서장은 할머니의 걸음으로는 30분이 족히 걸리는 거리였을 텐데, 지갑을 잃어버린 사람이 발을 동동 구르고 있을 것을 걱정하는 할머니의 측은지심이 신고로까지 이어졌다. 이런 마음들이 모여서 지역사회의 안전망을 형성하고 따뜻한 사회를 만드는 것이라 생각한다. 그래서 오늘 할머니를 초대하여 감사장과 선물을 드리게 되었다.”고 말했다.




문경매일신문

이민숙 대표 (shms2015@daum.net) 기자 
 

이름 비밀번호
 81531676  입력
[1]
다음기사 : 문경오미자정보화마을 장학금 전달 (2020-02-10 19:04:01)
이전기사 : 신문경새마을금고 자산 2천억 돌파 (2020-02-10 18:38:07)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청소년보호정책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문경매일신문 | 주소: 36968 경상북도 문경시 중앙9길 17 |  등록번호: 경북, 아 00176 | 등록일: 2011. 4. 5 | 발행인/편집인: 이민숙
대표전화: 054-554-3393 | 팩스번호: 054-554-3393  E-mail:shms2004@hanmail.net
문경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0 문경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