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안칼럼] 교통벌점 줄이는 방법 - 문경매일신문
 
뉴스홈 > 뉴스 > 사설칼럼
2020년02월14일 20시31분 125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치안칼럼] 교통벌점 줄이는 방법
문경경찰서 교통관리계장 경감 정선관
[치안칼럼] 교통벌점 줄이는 방법
문경경찰서 교통관리계장 경감 정선관
운전자라면 교통사고로 벌점이나 교통법규 위반을 하여 경찰관에게 벌점 있는 교통스티커를 받은 일이 있을 것이다. 이러한 벌점은 3년 간 누산점수로 관리되는데 누산점수가 1년에 121, 2년에 201, 3년에 271점이 되면 면허가 취소된다.

또한 처분벌점이 40점이 되면 40일간의 면허정지가 되기에 벌점이 없도록 관리를 잘하는 것이 중요하다.

보통 벌점은 처분 받은 지 1년이 경과하면 소멸되는데 운전자가 누적되는 것을 잊어버리고 신호위반 등 벌점을 받게 되면 벌점이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누적되어 면허정지 처분이 내려오게 된다.

이러할 때 착한 운전 마일리지 제도와 감경교육을 받게 되면 큰 도움이 된다.

착한운전 마일리지 제도는 가입한 뒤로 1년간 무위반, 무사고 운전을 한 운전자에게 마일리지 점수를 부여하고 정지 처분이 집행될 때 감경해 주는 제도다.

신청은 파출소나 경찰서에서 신청서를 작성하는 것과 인터넷 이파인 경찰청 사이트로 할 수 있다.

기본적인 서약기간은 1년이며 1년이 지나면 마일리지 10점이 적립되고 자동으로 기간 연장 된다.

하지만 1년의 서약 기간 중 교통사고가 발생하거나 과태료 처분, 법규위반으로 인한 단속이 되면 신청한 마일리지는 자동 소멸되어 재신청 해야 하므로 주의해야 한다.

누산점수를 관리하는 또 하나의 방법은 감경교육이다. 이것은 벌점이 40점 안되는 운전자만 해당되는데 교통법규교육을 받아 교육필증을 제출하면 처분벌점이 20점 감경된다.

만약 100점의 벌점으로 면허정지가 예정되어 있다면 교통소양교육을 받고 참여교육을 받으면 50점까지 받을 수 있다.

착한운전 마일리지 제도는 법규를 준수하고 무사고를 유도하는 안전운행법의 방법으로 많이 가입하길 바라며 면허정지의 위기가 있을 땐 감경교육을 미리 받기 바란다. 운전자가 누산점수를 잘 관리하여 면허정지를 당하는 안타까운 일이 없길 바라며 안전운전의 시작이 되길 기도해 본다.





문경매일신문

이민숙 대표 (shms2015@daum.net) 기자 
 

이름 비밀번호
 42354860  입력
[1]
다음기사 : [치안칼럼] 안전속도 5030 (2020-02-20 20:00:20)
이전기사 : [치안칼럼] 위험 도사린 스쿨존 (2020-02-07 18:32:13)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청소년보호정책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문경매일신문 | 주소: 36968 경상북도 문경시 중앙9길 17 |  등록번호: 경북, 아 00176 | 등록일: 2011. 4. 5 | 발행인/편집인: 이민숙
대표전화: 054-554-3393 | 팩스번호: 054-554-3393  E-mail:shms2004@hanmail.net
문경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0 문경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