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안칼럼] 민식이법 전격시행 - 문경매일신문
 
뉴스홈 > 뉴스 > 사설칼럼
2020년03월25일 21시00분 127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치안칼럼] 민식이법 전격시행
문경경찰서 교통관리계장 경감 정선관

[치안칼럼] 민식이법 전격시행
문경경찰서 교통관리계장 경감 정선관

지난 해 9월 충남 아산의 스쿨존에서 발생한 민식군의 교통사망 사고이후 사회적으로 큰 충격과 이슈가 되면서 국회에서 스쿨존에서의 교통사고를 강하게 처벌하는 이른바 민식이법을 만들었다.

이 법이 325일 전격 시행되어 운전자들은 스쿨존에서 무조건 조심 또 조심운전을 하여야 한다.

어린이보호구역 즉, 스쿨존 교통사고는 특가법에 따른 형사처벌이 이루어지며, 30KM이하 서행, 횡단보도 앞 일단정지, 주정차 금지, 통학버스 앞지르기 금지 등 어린이가 돌발 상황을 만드는 것까지 예상하여 안전운전을 하여야 한다.

처벌 규정을 보면 어린이가 사망 시 무기 또는 3년 이상의 징역에 처하고 상해 발생 시 1년이상15년 이하의 징역이나 500만원3천만원의 벌금에 처한다.

물론 운전자에게 가혹할 수 있는 민식이법의 적용은 운전자의 중과실 또는 부주의로 첫째, 스쿨존에서 둘째, 규정속도 30KM 이하로 서행하지 않거나 셋째, 안전운전 의무 위반으로 넷째, 13세 미만의 어린이가 사상에 이르게 하여야 적용받는다.

이에 정부에서는 예산을 확보하여 2022년까지 스쿨존에 무인과속 단속 카메라와 신호등 설치 등 안전시설의 설치를 추진 중이며, 주정차의 과태료가 8만원에서 12만원으로 바뀌는 시행령을 마련 중이므로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45일 초등학생들의 개학을 앞두고 있는 시점에서 스쿨존의 중요성을 다시금 인식하고 주변에 널리 알려 스쿨존을 지날 땐 조심 또 조심 운전하는 안전운전자가 되길 바란다.





문경매일신문

문경매일신문 (shms2015@daum.net) 기자 
 

[1]
다음기사 : [치안칼럼] 사고요인행위 퇴출 (2020-03-30 01:10:53)
이전기사 : [치안칼러] 코로나19로 늘어난 음주운전 (2020-03-23 20:59:10)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청소년보호정책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문경매일신문 | 주소: 36968 경상북도 문경시 점촌6길 13 |  등록번호: 경북, 아 00176 | 등록일: 2011. 4. 5 | 발행인/편집인: 이민숙
대표전화: 054-554-3393 | 팩스번호: 054-554-3393  E-mail:shms2004@hanmail.net
문경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0 문경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