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안칼럼] 비접촉식 음주단속 - 문경매일신문
 
뉴스홈 > 뉴스 > 사설칼럼
2020년05월19일 22시24분 136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치안칼럼] 비접촉식 음주단속
문경경찰서 교통관리계장 경감 정선관

[치안칼럼] 비접촉식 음주단속
문경경찰서 교통관리계장 경감 정선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경찰의 음주운전 단속방법이 기존의 고정식 검문에서 벗어나 선별식 검문 방식으로 변화되었다.

이것은 라바콘 등으로 에스자형 도로를 만들어 서행을 시킨 다음 정상적으로 통과하지 않고 라바콘을 충격하거나 에스 코스를 이탈할 경우 음주의심이 있다고 판단하여 선별 검문하는 방식이다.

하지만 과거에 비해 음주운전 단속 방법이 변경되자 일부 운전자의 음주운전이 다시 고개를 들기 시작하였다.

보험업계에 따르면 지난 13월의 음주운전 교통사고는 4,101건 발생하여 전년 같은 기간 3,296건보다 24.4%가 증가하였다. 사망자도 6.8%증가하였다고 한다.

이는 운전자와 접촉이 불가피한 일제검문식 음주운전 단속이 코로나19로 중단된 결과로 풀이되어 새로운 방식이 필요하게 되었다.

여기에 사회적 거리 두기에서 생활방역체계로 전환되는 시점에서 일상생활과 경제활동 등이 늘어나 중단되었던 각종 모임과 여행 그리고 회식이 늘어남에 따라 음주운전도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이에 따라 경북 경찰에서는 코로나19로 변화되었던 음주운전자 검문방식을 비접촉식 음주감지기를 사용하여 일제 검문식으로 바꿀 예정이다.

비접촉식 음주감지기는 공기 중에 포함된 알코올 분자를 감지하므로 운전자가 후하고 불어 넣는 날숨을 내쉬지 않아도 된다.

운전자는 단속 경찰관의 지시에 따라 창문을 열고 마스크를 벗고 그냥 질문에 대답하면서 단순 호흡하면 된다. 이때 경찰관은 비접촉식 음주감지기를 운전자의 얼굴 앞에 대고 약 35초간 대기하면 감지가 완료된다.

인간적인 사회생활을 하면서 회피할 수 없는 술. 하지만 술을 마시고 운전을 하다간 타인의 생명을 앗아갈 수도 있는 음주운전은 범죄행위이며 자신뿐 아니라 타인의 단란한 가정마저 파괴할 수 있는 행위로 반드시 금지되어야 한다.

농번기가 시작된 농촌에서도 절대 허용할 수 없는 음주운전에 모두의 경각심을 갖고 안전운전 바란다.




문경매일신문

문경매일신문 (shms2015@daum.net) 기자 
 

[1]
다음기사 : 〔치안칼럼〕화물차 안전운행은 서행·점검·휴식의 3박자 (2020-05-20 20:53:20)
이전기사 : [치안칼럼] 교통범칙금 미납 (2020-05-11 19:57:33)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청소년보호정책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문경매일신문 | 주소: 36968 경상북도 문경시 점촌6길 13 |  등록번호: 경북, 아 00176 | 등록일: 2011. 4. 5 | 발행인/편집인: 이민숙
대표전화: 054-554-3393 | 팩스번호: 054-554-3393  E-mail:shms2004@hanmail.net
문경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0 문경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