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시내 갑자기 나타난 신호등, 교통흐름 방해 - 문경매일신문
 
뉴스홈 > 뉴스 > 사회복지
2020년06월30일 23시00분 210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문경시내 갑자기 나타난 신호등, 교통흐름 방해

문경시내 갑자기 나타난 신호등, 교통흐름 방해

문경시내에 갑자기 나타난 신호등이 교통흐름에 방해가 되고 있다며 시민들이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특히 영신로와 신흥로가 교차하는 영신지하차도 앞은 6301830분경 네 방향 모두 전에 볼 수 없이 신호등을 기다리는 차들로 장사진을 이루고 있었다.

신흥로는 도로 폭이 좁아 빠른 속도를 낼 수는 없지만 흥덕에서 모전까지 신호가 없어 큰 멈춤 없이 연속으로 통행할 수 있는 도로라 많은 시민들이 이용하고 있다.

거기다가 신흥로가 끝나는 지점 모전방향에, 문경제일병원 택지구역으로 가는 남부6길이 528일 뚫리면서 더 편리한 도로가 됐었다.

그러나 지난 18일부터 1개월간 시범적으로 문경시내 신호기 총 65곳 중 60곳을 정상 작동 운영에 나서자 이곳에 교통정체를 빚고 있다는 것.

특히 신흥로-남부6길 삼거리 신호등도 문제다. 신흥로를 따라 모전오거리로 가는 차량들이 우회전 차선이 없어 정지해야하는 일이 벌어지고 있는 것이다.

신흥로에서 영업을 하고 있는 A씨는 요즈음 이곳에 교통정체가 심해 영업까지 방해를 받고 있다.”, “이곳을 통과하려면 신호 한 번에 갈 수 없다.”고 말했다.





문경매일신문

이민숙 대표 (shms2015@daum.net) 기자 
 

[1]
다음기사 : 문경 웰킵스, 비말차단용 마스크 1일 90만장 생산 (2020-06-30 23:35:00)
이전기사 : 문경시, 귀농인 주택문제 해결하는 보금자리 제공 (2020-06-30 19:39:48)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청소년보호정책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문경매일신문 | 주소: 36968 경상북도 문경시 점촌6길 13 |  등록번호: 경북, 아 00176 | 등록일: 2011. 4. 5 | 발행인/편집인: 이민숙
대표전화: 054-554-3393 | 팩스번호: 054-554-3393  E-mail:shms2004@hanmail.net
문경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0 문경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