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이야기, 청년웹툰작가 만든 ‘귀찮’ - 문경매일신문
 
뉴스홈 > 뉴스 > 교육문화
2020년08월04일 18시35분 145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문경이야기, 청년웹툰작가 만든 ‘귀찮’

문경이야기, 청년웹툰작가 만든 귀찮

문경시가 만든 웹툰이 관광홍보 수단으로 떠오르고 있다.

문경시는 SNS 열풍에 따라 지역의 이미지를 알리고 최신 트렌드에 맞는 관광마케팅 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웹툰을 제작해 홍보하고 있다.

20대 후반인 작가가 서울을 떠나 문경에 살며 느끼게 된 것들을 연재형식으로 진행한다.

중앙시장 배추전, 영신숲 개구리, 모전천 벚꽃, 사과꽃, 김룡사, 깜찍한 음식 송어회 등 소소하게 만들어가는 이야기가 팔로워들에게 자연스레 펼쳐진다.

귀찮은 것과 얽매이는 것을 싫어하지만 호기심 가득하고 혼자 노는데 익숙한 20~30대들에게 귀찮의 이야기는 간접적으로 문경의 매력을 알리는데 중요한 채널이 되고 있으며 문경으로의 젊은 층 유입도 기대할 수 있다.

올해 5월부터 시작된 귀찮은 매월 2회 제작하며 작가의 SNS채널(인스타그램, 네이버)과 문경시, 문경문화관광재단 채널에 동시 배포되고 있다.

문경 출신인 작가는 인스타그램과 네이버 포스트에 44천여 명의 구독자를 가지고 있고, 에세이 이번 생은 망하지 않았음’, 2020 카카오톡 이모티콘 귀찮티콘의 작가로 인지도가 높다.

문경시는 웹툰의 접근성과 콘텐츠 확장성이 높아짐에 따라 작가와 지속적으로 협업해 홍보책자, 포스터, 굿즈 등 다양한 홍보용 기념품도 제작할 계획이다.

귀찮의 소소한 문경이야기는 네이버 포스트나 인스타그램에서 귀찮을 검색하면 확인할 수 있다.

네이버 포스트 만사가 귀찮은 직딩의 여행기카페올드파밀리아를 소개해 현재 76,029뷰를 나타내고 있다.



문경매일신문

이민숙 대표 (shms2015@daum.net) 기자 
 

[1]
다음기사 : 문경시, 주민제안공모 공유워크숍 개최 (2020-08-04 19:30:00)
이전기사 : 문경 모전초교, 여름방학 배드민턴 수업 가져 (2020-08-03 20:10:00)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청소년보호정책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문경매일신문 | 주소: 36968 경상북도 문경시 점촌6길 13 |  등록번호: 경북, 아 00176 | 등록일: 2011. 4. 5 | 발행인/편집인: 이민숙
대표전화: 054-554-3393 | 팩스번호: 054-554-3393  E-mail:shms2004@hanmail.net
문경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0 문경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