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람] 헌책방 살리기 나선 안장수 작가 - 문경매일신문
 
뉴스홈 > 뉴스 > 교육문화
2020년08월10일 01시35분 264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이 사람] 헌책방 살리기 나선 안장수 작가

[이 사람] 헌책방 살리기 나선 안장수 작가

문경에 헌책방 하나는 문학의 거리에 있어야 하는 것 아닙니까?”

문경시선거관리위원회 사무국장을 역임하고, 현역에서 2017년 퇴임한 안장수 시인 겸 수필가는 89일 저녁 시내 한 음식점에서 10여명의 동지들을 규합해 문학의 거리에 있는 헌책방을 살리자고 호소했다.

이를 위해 이날 아침 문화를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헌책방 사랑만남 알려드림이라는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이에 따라 평소 이 헌책방을 자주 이용하는 사람들이 그 뜻에 찬동하고, 번개팅인 데도 10명 이상이 모인 것이다.

1만원씩 내서 6천원으로 밥을 먹고, 4천원으로 책을 사자는 제안에 찬동한 모임이었다.

안장수 시인은 영남 북부지역 유일한 헌책방 살리기에 동참해 주신데 대하여 감사드리며, 앞으로 한 달 책 한 권 삼천냥 투자해 주시면, 문을 닫을 형편인 이 헌책방이 존재할 수 있을 것이라며, “버티기 경계점에 있는 헌책방에 관심을 가져주시면 진심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전경홍 동산의원 원장(전 의사수필가협회장)독서는 무슨 일을 하든지 필수라며, “독서를 통해 자신의 삶을 살찌우는데, 헌책방은 아주 유용한 문화공간이라고 말했다.

이 헌책방은 5년 전에 문을 열었으며, 최근 손님이 줄어 이전을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 참석한 사람들은 앞으로 더 관심을 갖고 헌책을 구입해 책방도 살리고, 정신을 살찌우는데 힘쓰기로 했다.



문경매일신문

이민숙 대표 (shms2015@daum.net) 기자 
 

[1]
다음기사 : 문경여중, 교문 입구에 교훈탑 조성 (2020-08-10 17:54:08)
이전기사 : 문경서중 2학년, 기획사 경영체험 교육과정 운영 (2020-08-07 21:55:00)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청소년보호정책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문경매일신문 | 주소: 36968 경상북도 문경시 점촌6길 13 |  등록번호: 경북, 아 00176 | 등록일: 2011. 4. 5 | 발행인/편집인: 이민숙
대표전화: 054-554-3393 | 팩스번호: 054-554-3393  E-mail:shms2004@hanmail.net
문경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0 문경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