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도 문경 봉천사에는 개미취 절정 - 문경매일신문
 
뉴스홈 > 뉴스 > 교육문화
2020년09월17일 22시40분 393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코로나에도 문경 봉천사에는 개미취 절정

코로나에도 문경 봉천사에는 개미취 절정

지상 사람들이 코로나19로 경황(驚惶)없이 생활하고 있는 동안에도 자연은 가을을 향해 깊어가고, 그 속에 가을꽃들이 피어나고 있다.

그 중에 문경의 고대문화유산 보고인 월방산 봉천사(鳳泉寺. 주지 지정스님) 주변 5천여 에는 개미취가 만발해 가을정취를 더하고 있다.

개미취는 주로 산속 습지에 서식하는데, 야산인 이곳에 지난해부터 번지기 시작한 사연이 있다.

몇 해 전 고향으로 귀향한 산양면 존도리 유상우(80)씨가 야생하고 있는 개미취를 밭으로 옮겨 심어 기르는데 성공했고, 이를 봉천사 지정 주지스님이 이곳에 옮겨 심은 것이다.

개미취는 국화과 다년생초로 크기가 1~2m 된다. 봄에는 잎으로 묵나물을 만들어 식용으로 사용하고, 가을에는 보랏빛 꽃을 1개월가량 감상할 수 있으며, 이후에는 뿌리를 약초로 쓸 수 있어 버릴 것 하나 없는 야생초다.

지정 주지스님은 뿌리는 자완이라는 천식약재로 쓴다.”, “올봄 잎을 뜯어 250kg의 묵나물을 만들어 1/3은 선물했고, 1/3은 판매했으며, 1/3은 남아 있는데 그 맛이 참나물과 같이 담백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꽃밭을 만들 때는 9월에 개미취축제를 계획했는데, 사정상 내년으로 미루었다.”, “그러나 개미취꽃이 여러분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문경매일신문

고성환 객원편집국장 (shms2015@daum.net) 기자 
 

[1]
다음기사 : 문경 산양초교, 인터넷-스마트폰 사용습관 교육 (2020-09-18 20:15:00)
이전기사 : 문경대, 코로나19 관련 ‘특별재난지원장학금’ 지급 (2020-09-17 18:25:52)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청소년보호정책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문경매일신문 | 주소: 36968 경상북도 문경시 점촌6길 13 |  등록번호: 경북, 아 00176 | 등록일: 2011. 4. 5 | 발행인/편집인: 이민숙
대표전화: 054-554-3393 | 팩스번호: 054-554-3393  E-mail:shms2004@hanmail.net
문경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0 문경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