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 봉암사 마애미륵여래좌상 보물 지정 - 문경매일신문
 
뉴스홈 > 뉴스 > 교육문화
2021년01월10일 16시30분 279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문경 봉암사 마애미륵여래좌상 보물 지정

문경 봉암사 마애미륵여래좌상 보물 지정

문경시 가은읍 봉암사 옥석대(백운대라고도 함)에 있는 마애미륵여래좌상(聞慶 鳳巖寺 磨崖彌勒如來坐像)17일 문화재청으로부터 보물 제2108호로 지정됐다.

이 마애미륵여래좌상(聞慶 鳳巖寺 磨崖彌勒如來坐像)1663(현종 4)에 제작된 것이다. 제작 시기와 주관자, 존상(尊像) 명칭이 풍계 명찰(楓溪 明察, 1640-1708)의 문집 풍계집(楓溪集)에 수록된 환적당대사 행장(幻寂堂大師 行狀)에서 확인된다.

명찰은 17세기 승려 환적당 의천(幻寂堂 義天)의 제자로, 이 책에 의천이 발원해 마애불을 조성한 사실이 기록돼 있다. 환적당 의천은 1603(선조 36) 구미에서 태어나 11세에 출가해 88세 되던 1690년에 해인사 백련암에서 입적했다.

환적당이 봉암사에서 처음 수행한 것은 60(1662)부터 61세까지로, 행장에 의하면 백운대에 이 마애미륵여래좌상을 조성하고, 사적비를 세웠으며 환적암(幻寂庵)을 지었다고 한다.

좌상은 높이가 539.6cm, 너비가 502.6cm로 머리 주변을 깊게 파서 광배 형상을 만들고, 위는 깊고 아래쪽으로 내려오면서 점차 얕은 부조(浮彫)로 처리됐다.

둥글고 갸름한 얼굴에 오뚝한 콧날, 부드러운 눈매, 단정히 다문 입 등이 자비롭고 인자한 인상을 풍긴다.

특히 얼굴과 자세, 착의법 등 세부표현에서 나주 죽림사 세존괘불탱(1622), 구례 화엄사 영산회괘불탱(1653)과 같은 17세기 괘불(掛佛) 표현요소를 찾아 볼 수 있어 불화와 상관관계를 엿볼 수 있다.

이 불상의 수인(手印, 불보살을 상징하는 손 모양)은 미륵불의 수인 중 하나인 용화수인(龍華手印)으로, 두 손으로 긴 다발형의 꽃가지를 쥐고 있는 모양이다. 1663년이라는 뚜렷한 제작연대를 염두에 둘 때 마애불 도상이 확인된 기준작으로 중요한 의의가 있다.

문헌을 통해 제작 시기와 제작 동기, 주관자, 도상 등에 대해 고증이 가능한 몇 안 되는 마애불이라는 점, 조선 후기 마애불 연구뿐만 아니라 미륵불상의 도상 연구에 있어서도 절대적인 자료라는 점에서 역사-학술 가치가 높다.

또한, 사실적인 조각수법과 당대 불화와 연관성이 있는 창의적 표현 등 예술적 가치가 높다고 평가되므로, 보물로 지정해 보존할 가치가 충분하다.

이 불상 이마에 옥()이 박혀 있어 아침 동이 틀 때 햇빛이 사방에 반사되는 모습을 보였으나, 일제 때 일본인들이 이 옥을 빼간 것으로 지역주민들은 알고 있다.

그 앞 백운대 너럭바위는 돌로 두드리면 목탁소리를 내며, 1980년 이전 주변 학생들의 소풍과 수학여행 장소로 인기가 높았다.




문경매일신문

이민숙 대표 (shms2015@daum.net) 기자 
 

[1]
다음기사 : 문경교육지원청, 방학 중 방역물품 지원 (2021-01-13 21:05:00)
이전기사 : 문경예총 『문경예술 제4호』 발간 (2021-01-07 18:38:15)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청소년보호정책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문경매일신문 | 주소: 36968 경상북도 문경시 점촌6길 13 |  등록번호: 경북, 아 00176 | 등록일: 2011. 4. 5 | 발행인/편집인: 이민숙
대표전화: 054-554-3393 | 팩스번호: 054-554-3393  E-mail:shms2004@hanmail.net
문경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1 문경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