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에서 100억대 계 부도 - 문경매일신문
 
뉴스홈 > 뉴스 > 사건사고
2021년01월10일 22시35분 1633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문경에서 100억대 계 부도

문경에서 100억대 계 부도

문경시 중심가인 점촌동 상가 일원에서 100억원대의 계 부도 사건이 터져 가뜩이나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운 지역경제에 적잖은 파장을 주고 있다. 피해자 대부분이 영세 상인과 자영업자, 노인, 주부들이어서 충격이 더하다.

동네에 소문이 퍼지면서 내사를 벌이던 문경경찰서는 피해자들이 지난 17일부터 부도를 낸 계주를 사기혐의로 잇달아 고소함에 따라 심각한 민생경제 침해 사건으로 보고 본격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과 피해자 제보에 따르면 피해액은 90~100억원에 이른다.

이들에 따르면 계주 A(62·)는 지난 20179월부터 지난달 10일까지 1인당 월 250만원씩 40개월을 내면 원금 1억원에 이자 3900만원을 얹어 주겠다며 계원을 모집했다.

같은 기간 1인당 125만원씩 40개월을 내면 원금 5천만원에 이자 1950만원을 주는 계 등 모두 160구좌가 있는 4개의 계를 운영했다. 이렇게 해서 계원 100여 명이 가입한 4개 계 모두 첫 계금은 계주 A씨가 차지했다.

100명에 가까운 피해자들은 적게는 3400만원에서 많게는 4억원에 이르는 돈을 받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일부 계원들에게는 10% 이자를 주겠다며 계금 외에도 억대를 넘는 거액을 빌려 갚지 않은 것으로도 알려졌다.

A씨는 그동안 계를 운영해오면서 발생한 손실을 보전하기 위해 계원과 계좌를 늘리거나 돈을 빌려서 돌려막는 방법을 동원해 피해가 커진 것으로 알려졌다.

돈을 떼인 사람들이 대부분 영세 상인과 노인, 주부인데다 피해액도 적잖다보니 지역사회가 들썩이고 있으며, 일부 피해자들은 가정 파탄도 우려하고 있다.

한 피해자는 금융기관 금리가 워낙 낮아 그간 장사해 번 돈을 몽땅 계금으로 넣었다. 당장 신학기 때 아이들 대학 등록금조차 내지 못할 형편”이라며 발을 굴렀다.

피해자들은 계주 A씨가 자신을 고소하는 피해자에게는 나중에라도 돈을 안주겠다고 협박했다. 계금을 모두 은행계좌로 전달한 만큼 조사하면 A씨가 어떤 용도로 돈을 썼는지 알 수 있을 것이라며, “잠적할 수 있으니 구속해야 한다.”고 울먹였다.

이상우 대기자



문경매일신문

이상우 대 (shms2015@daum.net) 기자 
 

[1]
다음기사 : [속보] 문경 닭 농장 고병원성 조류독감 확진 (2021-01-13 21:30:00)
이전기사 : 문경 가은오픈세트장 화재 발생 (2021-01-07 23:50:00)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청소년보호정책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문경매일신문 | 주소: 36968 경상북도 문경시 점촌6길 13 |  등록번호: 경북, 아 00176 | 등록일: 2011. 4. 5 | 발행인/편집인: 이민숙
대표전화: 054-554-3393 | 팩스번호: 054-554-3393  E-mail:shms2004@hanmail.net
문경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1 문경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