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 김시종 시인, 팔순문집 ‘이팝나무 꽃’과 ‘신의 은총’ 발간 - 문경매일신문
 
뉴스홈 > 뉴스 > 교육문화
2021년01월27일 21시15분 248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문경 김시종 시인, 팔순문집 ‘이팝나무 꽃’과 ‘신의 은총’ 발간

문경 김시종 시인, 팔순문집 이팝나무 꽃신의 은총발간

문경에서 활동하고 있는 김시종 시인이 다섯 번째 산문집 이팝나무 꽃신의 은총125일자로 발간했다.

1967년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당선돼 올해 문단경력 55년을 맞은 팔순(八旬)의 시인이 지난해 한 일간지에 연재한 칼럼 우리 역사 바로 보기, 제대로 보기43편을 실었다.

길고양이 세 마리가 시인의 집에 둥지를 틀고 지내는 이야기를 성서 신약 누가복음의 탕자의 귀향(돌아온 아들)’에 비유한 돌아온 아들’, 유복자로 살아온 복 없는 시인을 누가 인복(人福)’이 좋다고 한 이야기를 풀어 쓴 작품이 눈길을 끈다.

15세 때 연암 박지원의 한문소설 다섯 편을 만나 풍자와 해학의 시인으로 만든 뜻 있는 인생과 만남의 중요성은 큰 교훈을 준다.

중진 시인인 김시종 시인은 시로 문단에 나온 후, 1969년 현대문학 4월호에 처녀작 수필 메리의 죽음이 실려 수필가로도 문단에 올랐다.

그리고 현대문학, 서울신문, 신동아 등에 수필을 발표했고, 중등학교 교장으로 퇴임한 이후, 칼럼을 집중적으로 집필하여 대구경북에서 발행되는 일간지에 605회의 칼럼을 발표해 신기록을 세웠다.

43권의 시집을 내는 등 우리나라 문단에 여러 부문 신기록을 써가고 있다.

이번 산문집은 대판 114쪽으로 유성애드에서 펴냈고, 정가는 8천원이며, 점촌동 기독교서점이나 시인에게 연락하면 책을 볼 수 있다. 김시종 시인 054-555-6224




문경매일신문

이민숙 대표 (shms2015@daum.net) 기자 
 

[1]
다음기사 : [중편소설] 함창사람 김준식(8) (2021-01-27 21:25:00)
이전기사 : 문경에코랄라, 대한민국 퍼스트브랜드 대상 수상 (2021-01-27 18:01:47)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청소년보호정책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문경매일신문 | 주소: 36968 경상북도 문경시 점촌6길 13 |  등록번호: 경북, 아 00176 | 등록일: 2011. 4. 5 | 발행인/편집인: 이민숙
대표전화: 054-554-3393 | 팩스번호: 054-554-3393  E-mail:shms2004@hanmail.net
문경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1 문경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