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시, 1천 가구 2,000명 인구증가 총력 - 문경매일신문
 
뉴스홈 > 뉴스 > 사회복지
2021년03월03일 18시35분 197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문경시, 1천 가구 2,000명 인구증가 총력
문경시, 1천 가구 2,000명 인구증가 총력
문경시가 지속적인 인구감소 추세에 대응, 1천 가구, 2,000명 인구증가를 목표로 총력전에 나섰다.

문경시 인구는 2020년 말 71,406명으로 전년 대비 836명이 감소했으며, 1월 말 기준으로도 70,919명을 기록해 지난해 말 대비 487명이 감소하는 등 자칫 7만 명 선이 붕괴될 위기상황에 처했다.

그간 문경시는 출산장려금 확대 지급, 다자녀장학금 지급, 신혼부부 주택자금 대출이자 지원, 산모-신생아 건강관리사업 확대지원, 아이돌봄서비스 지원 등을 비롯해 전입이사비용 지급, 맞춤형 귀농-귀촌-귀향 지원까지 시정 전반에서 지속적으로 인구증가시책을 발굴 추진해 왔다.

그 결과 지난 2020년 총 1,164세대 1,399명이 문경으로 귀농-귀촌했으며, 출생아수 또한 전국적인 감소세 속에서도 전년대비 14명이 증가, 경북도내 유일하게 2년 연속으로 증가를 기록했다.

올해 들어 지난 1월부터 문경사랑 주소 갖기 운동을 전개해 인구감소 위기에 발 빠르게 대처했다.

문경살면 문경 주민등록이라는 슬로건으로 관내 유관기관, 기업체와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임시 실 거주 인구에 대한 전입 홍보, 전 직원 1인 이상 주소 갖기 지속 추진 등 전 공직자가 절박한 심정으로 인구증가를 위해 발로 뛰는 행정을 펼치고 있는 것.

문경시는 각 부서별로 담당 기관과 기업체를 지정, 집중적으로 전입을 독려함으로써 실효성 있고 체계적인 주소 갖기 운동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했다.

또 문경교육지원청, 문경경찰서, 문경소방서, 문경우체국 등 공공기관, 농협 등 금융기관, 기업체 등 전담 기관과 협력한 맞춤형 홍보를 추진해 더욱 높은 효율성을 도모했다.

문경시는 현수막, 전단지, 영상 제작, SNS 등 다양한 매체로 전 시민이 주소 갖기에 동참하는 분위기 조성에도 노력을 기울였다.

전입자를 위한 혜택 또한 더욱 확대해 문경시 전입장학금을 신설, 문경시내 고등학교 진학을 위해 전입한 타 지역 학생들에게 학기당 30만원씩 160만원의 기숙사 비용을 지원, 명품교육도시 문경을 찾는 학생들의 큰 호응을 받고 있다.
이와 같은 노력의 결과로 지난 2월 한 달 동안에만 우체국, 소방서를 비롯한 공공기관의 신규 인사이동 직원과 교사, 신입생 등 700명 이상이 문경으로 전입했으며, 감소세를 이어가던 인구수도 2월말까지 2주 연속으로 증가해 71,000명 선을 회복하는 등 가시적인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

현재의 인구증가에 더욱 박차를 가하기 위해 오는 311일과 12일에는 3회에 걸쳐 미래 문경! 1천 가구(2,000) 인구증가 시책사업 발굴 보고회가 개최된다.

전 공직자가 힘을 모아 귀농-귀촌-귀향 촉진, 저출생-고령화 대응, 일자리 창출 등 시정 전 분야에서 실질적인 성과를 나타낼 수 있는 시책사업과 아이디어를 발굴해 보다 장기적이고 지속가능한 인구증가 방안을 도출해 낼 예정이다.

문경시의 1단계 목표는 실거주 미전입자 대상 문경사랑 주소 갖기 운동을 통해 3월말까지 인구 1,000명 증가로 전년 수준을 회복하는 것이다.

최종적으로는 연말까지 1천 가구 2,000명의 인구증가를 통해 전년 대비 인구수 증가를 이루는 것을 목표로 삼아 전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고윤환 문경시장은 인구증가는 시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최우선 과제로, 실질적인 인구증가로 이어질 수 있는 시책사업 및 아이디어를 발굴, 접목하여 1천 가구 2,000명의 인구증가라는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경매일신문

이민숙 대표 (shms2015@daum.net) 기자 
 

[1]
다음기사 : 시효 20년 연장 폐특법, 문경시 5천억 확보 가능 (2021-03-03 18:45:00)
이전기사 : 경칩 앞두고 문경 돈달산에 눈 (2021-03-02 19:35:00)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청소년보호정책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문경매일신문 | 주소: 36968 경상북도 문경시 점촌6길 13 |  등록번호: 경북, 아 00176 | 등록일: 2011. 4. 5 | 발행인/편집인: 이민숙
대표전화: 054-554-3393 | 팩스번호: 054-554-3393  E-mail:shms2004@hanmail.net
문경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1 문경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