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6월13일일요일
문경매일신문 뮤지엄웨딩홀
티커뉴스
사설/칼럼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목록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프린트하기
[사설] 문경새재아리랑, 이대로 둘 것인가?
등록날짜 [ 2021-04-06 23:35:00 ]

[사설] 문경새재아리랑, 이대로 둘 것인가?

문경새재아리랑을 포함한 우리나라 아리랑이 2012년 유네스코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되고 난 후, 문경시는 국립아리랑박물관 유치’, ‘아리랑도시 선포등 우리나라 아리랑 역사에 길이 남을 청사진을 제시했다.

그러면서 아리랑세계화포럼을 결성해 분위기를 잡아나갔고, 아리랑대장경이라는 아리랑일만수가사집을 만들어 옛길박물관에 안치하는 거대한 행사도 실행했다.

일반 시민들이야 손에 잡히지 않는 아리랑 사업으로 체감하는 바가 미약했지만, 막연하나마 기대는 가졌고, 뜻 있는 시민들은 문경시에 발맞춰 문학, 음악, 미술 등 여러 분야에서 아리랑 드높이기에 동참했다.

특히 그 모든 아리랑 사업의 씨앗이었던 문경새재아리랑종사자들은 기대를 모았고, 이를 보존해 온 전승자와 전승단원들은 더더욱 기대가 컸다. 전국의 각 지역 아리랑전승자들은 이런 문경을 부러워했고, 어떤 이들은 문경으로 이주해 오기도 했다.

그러나 거기까지였다. 무슨 이유에선지 문경시에서는 아리랑일만수 이후 이렇다 할 아리랑 정책을 추진하지도, 발굴하지도 않고 있다. 아니 있는 아리랑조차 7년째 지원을 끊어 이제는 다른 지역에 비해 더 초라한 아리랑도시로 전락할 위기에 처했다.

거기다 13년 이상 몸부림치듯이 문경새아리랑 대중화와 전국적인 이미지 향상에 주력해 온 문경새재아리랑제도 올해 예산이 반으로 줄었다.

그동안 기대를 걸었던 문경시의 문경새재아리랑에 대한 내외부의 시선은 어느새 지쳤고, 이제는 지친 것을 넘어 증오의 빛으로 변하고 있다.

아무도 관심을 갖지 않던 시기에, 누구의 도움도 없이 문경새재아리랑이 좋아 이를 부르고, 채록하고, 전승하고, 무대화하는 등 생의 절정기에 오로지 아리랑 사랑에 몸 바쳐 온 송옥자 전승자가 아니었으면, 어찌 오늘 문경새재아리랑이 존재할 수 있을까?

그리고 이를 발굴하고, 지지하고, 가꾸어 온 문화원이 아니었으면 어찌 오늘의 문경새재아리랑이 존재할 수 있을까?

문경새재아리랑 정책의 출발은 여기부터이며, 이를 인정한 후부터라야 한다. 그러므로 단순히 아리랑전승 단체를 일반 단체 개념으로 접근하는 방식은 재고돼야 한다.

문화재는 유형이든, 무형이든 국가나 지자체가 나서서 지키고, 가꾸어야 한다. 문경의 무형문화재 1호로 손색없던 문경새재아리랑이 어쩌다 이 지경에 이르렀는지, 너무 아쉽고 애석한 일이다.

외지 행사 때마다 문경시를 알리는 도구로 활용해 온 문경새재아리랑이 언제 어느 때부터 이렇게 무대접을 받게 됐는지, 기가 찰 노릇이다.

아리랑도시 문경은 존재하는 건지? 묵은 질문을 문경시에 던져본다.




문경매일신문

문경매일신문 (shms2015@daum.net)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목록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프린트하기
1
문경 정리출신 인기 연예인 이장...
2
문경, 상주에 영화관 없다고 무시...
3
[칼럼] 신현국 전 시장 기자간담회...
4
문경사투리가 뜬다
5
“문경 오미자 명성에 흠집날라”
6
[속보] 자유한국당 문경시장 후보 ...
7
최교일 국회의원, 실시간 검색 1위...
8
문경시장 예비후보 고오환(高五煥...
9
자유한국당 문경시장 공천에 부쳐
10
[특집] 신현국 전 문경시장 자서전...
11
문경시장 예비후보 이상일(李相一...
12
문경에 영화관, 추석 때 개관
13
문경․예천-영주 국회의원선거...
14
문경시 여성회관 커피 강좌 신설
15
고윤환 시장 대통령소속 지역발전...
16
문경새재에 오시거든.....
17
문경출신 젊은이 중앙정치무대 데...
18
영순면, 더불어 사는 행복한 마음
19
문경시 종교단체들도 사랑 나눔
20
몸사리는 시장님, 표류하는 문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