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2월03일금요일
문경매일신문 뮤지엄웨딩홀
티커뉴스
사설/칼럼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목록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프린트하기
[치안칼럼] 이륜차 안전모 착용은 가족 위한 사랑
등록날짜 [ 2021-07-14 16:25:48 ]

[치안칼럼] 이륜차 안전모 착용은 가족 위한 사랑 

마성파출소장 경감 정선관

 

무더운 날씨 속에 농어촌 노인들의 이륜차 안전모 착용률이 떨어지고 코로나 19의 영향으로 이륜차 배달문화가 확산되면서 배달 오토바이의 사고가 증가하고 있다. 빠른 배달에 따른 건당수당 지급으로 배달 경쟁이 불붙자 신호위반. 역주행을 비롯하여 갓길주행 등 교통법규 위반이 늘어나고 있는데 교통약자인 보행자. 노인과 일반 자동차 운전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지난 해 우리나라의 이륜차 사고는 21,258건의 교통사고로 525명이 사망하고 부상자는 27,348명이 발생하였다. 경북지역은 1,252건의 사고로 55명이 사망하였다. 교통사망자 수는 3년 연속 줄어든 반면 이륜차 사고는 증가하고 있어 우려스럽다. 오토바이 운행은 계절적인 요인 등으로 510월 사이에 특히 많은데 안전모를 착용하지 않거나 턱끈을 매지 않은 형식적인 착용으로 사고 시에 벗겨지는 바람에 치상율이 높게 나타난다.

 

안전모를 착용하지 않으면 착용 시보다 사망률이 1.8배 높게 나타나고 있는데도 가까운 거리를 간다고, 큰 길은 나가지 않는다고, 날씨가 덥다고, 머리 스타일이 구겨진다는 등의 안전불감증이 착용률을 떨어뜨리고 있다. 2020년 교통문화지수 평가에 따르면 안전모 착용율은 1984.95% 2090.65%로 다소 증가하였지만 선진국에 비해 높은 편은 아니다.

 

실제 오토바이 사고 때는 67%가 머리 손상이 원인이 되어 사망하므로 안전모가 생명 지킴이 역할을 하고 있다는 것을 감안하면 올바른 안전모 착용을 권유하지 않을 수 없다. 주말이면 오토바이 동호회에서 무리를 지어 전국의 국도를 다니고 있다. 고갯길 굽은 도로에서의 과속은 중앙선을 넘을 수 있어 주의를 해야 한다.

 

최근 대만민국이 선진국 대열에 합류하였다는 소식을 들었다. 사람이 우선인 교통정책을 취하고 있는 요즘 보행자를 보호하고 상대방을 배려하며 교통법규를 준수하는 교통문화 정착을 기대하며 이륜차의 안전모 착용은 가족에 대한 사랑의 표현이며 선택이 아닌 필수임을 다시 한 번 강조하고 싶다. 

 

 

문경매일신문 

이민숙 대표 (shms2015@hanmail.net)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목록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프린트하기
1
문경 정리출신 인기 연예인 이장...
2
문경, 상주에 영화관 없다고 무시...
3
[칼럼] 신현국 전 시장 기자간담회...
4
문경사투리가 뜬다
5
“문경 오미자 명성에 흠집날라”
6
[속보] 자유한국당 문경시장 후보 ...
7
최교일 국회의원, 실시간 검색 1위...
8
문경시장 예비후보 고오환(高五煥...
9
[특집] 신현국 전 문경시장 자서전...
10
자유한국당 문경시장 공천에 부쳐
11
문경시장 예비후보 이상일(李相一...
12
문경․예천-영주 국회의원선거...
13
문경에 영화관, 추석 때 개관
14
문경시 여성회관 커피 강좌 신설
15
문경출신 젊은이 중앙정치무대 데...
16
고윤환 시장 대통령소속 지역발전...
17
문경새재에 오시거든.....
18
몸사리는 시장님, 표류하는 문경...
19
영순면, 더불어 사는 행복한 마음
20
문경시 종교단체들도 사랑 나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