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0월29일금요일
문경매일신문 뮤지엄웨딩홀
티커뉴스
정치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목록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프린트하기
임이자 의원, 고용유지지원금 부정수급 대책 마련 촉구
등록날짜 [ 2021-09-07 21:04:23 ]

임이자 의원, 고용유지지원금 부정수급 대책 마련 촉구

 

코로나19와 같이 기업의 경영 상황이 악화될 때 인원 감축 대신, 고용 유지를 장려하기 위한 제도인 고용유지지원금의 부정수급액이 올해 7월까지 126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96일 환경노동위원회 임이자 국회의원(국민의힘, 상주-문경)이 고용노동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1~7월간 적발된 고용유지지원금 부정수급 사업장은 576, 부정수급액은 12637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전체 부정수급액(93700만원)을 넘어서는 수치다.

 

2017~2019년간 연평균 600억 수준이었던 고용유지지원금이 코로나19가 확산한 지난해 22279, 올해는 7월까지 8527억이 지급되며 지원금 규모가 크게 늘었고, 부정수급액은 20198, 지난해 93, 올해는 7월까지 126억을 넘어서며 연말까지 큰 폭으로 상승할 것으로 추산된다.

 

또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부정수급은 다양한 형태로 이루어지고 있다.

 

A사는 정부 지원금을 받아 근로자에 휴업수당을 준 뒤 일부를 다시 현금으로 돌려받는 경우(페이백)가 적발되었고, B사는 휴업수당을 받은 근로자를 사무실로 출근시켜 적발, C사는 근무한 사실조차 없는 사람을 수당 지급 대상으로 등록해 지원금을 받아 지원금 갈취뿐만 아니라 노동 갈취도 행해지고 있는 실정이다.

 

고용노동부는 부정수급이 적발된 사업장에 대해선 지원금의 2~5배를 추가징수하고, 신고자에는 수급액의 20~30%를 포상금으로 지급하고 있다.

 

임이자 국회의원은 현재 적발된 부정수급 사례는 극히 소수에 불과하며 아직 표면 위로 드러나지 않은 부정수급 사례는 훨씬 많을 것이라며 일부 사업장들의 도덕적 해이가 확인된 만큼 고용노동부는 대책 마련과 함께 지원금을 받는 사업장들에 대한 관리-감독을 강화하고 부정수급으로 적발된 사업장들은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경매일신문

이민숙 대표 (shms2015@daum.net)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목록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프린트하기
1
문경 정리출신 인기 연예인 이장...
2
문경, 상주에 영화관 없다고 무시...
3
[칼럼] 신현국 전 시장 기자간담회...
4
문경사투리가 뜬다
5
“문경 오미자 명성에 흠집날라”
6
[속보] 자유한국당 문경시장 후보 ...
7
최교일 국회의원, 실시간 검색 1위...
8
문경시장 예비후보 고오환(高五煥...
9
[특집] 신현국 전 문경시장 자서전...
10
자유한국당 문경시장 공천에 부쳐
11
문경시장 예비후보 이상일(李相一...
12
문경․예천-영주 국회의원선거...
13
문경에 영화관, 추석 때 개관
14
문경시 여성회관 커피 강좌 신설
15
문경출신 젊은이 중앙정치무대 데...
16
고윤환 시장 대통령소속 지역발전...
17
문경새재에 오시거든.....
18
몸사리는 시장님, 표류하는 문경...
19
영순면, 더불어 사는 행복한 마음
20
문경시 종교단체들도 사랑 나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