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0월29일금요일
문경매일신문 뮤지엄웨딩홀
티커뉴스
정치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목록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프린트하기
임이자 국회의원, “고공농성, 이전 정부에 비해 2배”
등록날짜 [ 2021-09-23 18:21:04 ]

임이자 국회의원, “고공농성, 이전 정부에 비해 2

 

문재인 정부는 출범하며 노동 존중을 표방했지만, 노조의 고공 농성은 박근혜 정부 시절보다 2배나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임이자 국회의원(상주-문경)이 고용노동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현 정부 출범 이후 지난 8월까지 노조의 고공 농성 건수는 72건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박근혜 정부 임기가 시작된 20132월부터 문재인 정부가 들어서기 직전인 2017510일까지의 고공 농성 건수는 36건에 불과했다.

 

이전 정부에 비해 무려 100% 증가한 것으로, 현 정부 임기가 아직 남았기 때문에 차이는 더 벌어질 수 있다.

 

고공 농성은 보통 노조의 요구가 관철되지 않을 때 사측을 압박하는 최후의 수단으로 쓰이는 경우가 많다.

 

이 때문에 문재인 정부가 노사갈등을 중간에서 중재하는 조정 능력을 잃은 것이 아니냐는 것이 노동계의 지적이다.

특히, 현 정부 들어 민주노총과 한국노총 타워크레인 노조의 고공농성이 급증했다.

 

박근혜 정부 때는 6건에 불과했으나 현 정부 들어서는 43건으로 기하급수적으로 급증했다.

 

요구사항도 대부분 우리 조합원을 채용하라는 것이다.

 

민노총과 한노총이 한정된 타워 크레인 일자리를 놓고 싸우면서 갈등이 조정되지 않자 고공농성으로까지 이어지고 있는 실정이다.

 

박근혜 정부 시절에는 민노총이 전체 고공농성의 97%(35)을 차지했고, 한노총은 3%(1)에 그쳤다.

 

하지만 현 정부 들어서는 민노총이 전체의 56%(40), 한노총이 38%(27)을 차지하는 것으로 양상이 바뀌는 점도 눈에 띄는 대목이다.

 

이와 함께 노사 분규 전체 건수도 현 정부에서 소폭 증가했다.

 

201372, 2014~2017101~120건 수준을 유지한 반면, 2018년에는 131, 2019년에는 141건으로 증가했으며, 지난해에는 105건으로 소폭 감소하는 모습이었다.

 

임이자 국회의원은 친노동 정책을 표방하는 현 정부가 출범한 뒤 오히려 노사 분규가 확대되고 투쟁 강도가 거세지고 있다.”노조도 자신들의 기득권만을 지키기 위한 것만이 아닌,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노동 운동을 펼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경매일신문

이민숙 대표 (shms2015@daum.net)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목록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프린트하기
1
문경 정리출신 인기 연예인 이장...
2
문경, 상주에 영화관 없다고 무시...
3
[칼럼] 신현국 전 시장 기자간담회...
4
문경사투리가 뜬다
5
“문경 오미자 명성에 흠집날라”
6
[속보] 자유한국당 문경시장 후보 ...
7
최교일 국회의원, 실시간 검색 1위...
8
문경시장 예비후보 고오환(高五煥...
9
[특집] 신현국 전 문경시장 자서전...
10
자유한국당 문경시장 공천에 부쳐
11
문경시장 예비후보 이상일(李相一...
12
문경․예천-영주 국회의원선거...
13
문경에 영화관, 추석 때 개관
14
문경시 여성회관 커피 강좌 신설
15
문경출신 젊은이 중앙정치무대 데...
16
고윤환 시장 대통령소속 지역발전...
17
문경새재에 오시거든.....
18
몸사리는 시장님, 표류하는 문경...
19
영순면, 더불어 사는 행복한 마음
20
문경시 종교단체들도 사랑 나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