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5월24일화요일
문경매일신문 뮤지엄웨딩홀
티커뉴스
교육문화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목록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프린트하기
[연재소설] 소향전 44
김경수
등록날짜 [ 2022-01-09 00:37:09 ]

[연재소설] 소향전 44

김경수

 

아직도 줄기가 성한 고구마 넝쿨을 손으로 헤집어가며 광수에미는 땅을 뒤적거린다. 제상에 올리거나 먹을 것을 캐러 텃밭에 온 것이다. 말이 추석이지 아직 오곡이 영글라치면 족히 한 달은 더 있어야 될 텐데 늘 제상에 올릴 것도 흔치 않게 다가오는 것이 음력 추석이다. 

 

-그라모오데딴년한테서 씨라도 받았다는 말인가?-

동서가 던진 말이 머릿속에서 뱅뱅 돌고 있다.

부엌에서 일 시키려 데려온 아이가 아닐세.”

-아이제. 나이로 봐서도 그건 안 맞아들고. 그라모? 뭐꼬?-

소향의 나이를 생각해봐도 딴 여자한테서 본 아이는 아니다. 또 동서가 대하는 태도를 보아도 분명 시앗하는 태도는 없으니 도통 모를 일이다. 허리를 펴고 뒤돌아서 저만치 역시 영근 고구마를 찾고 있는 소향을 보다가 부른다.

-야야, 니 일로 좀 온나-

손에 고구마 몇 개를 들고 있지만 크기가 그저 그렇다. 소향이 고구마 넝쿨에 엉덩이를 반쯤 묻고 앉아 있다가 고개를 돌려 광수에미를 본다.

-와예?-

-좀 오라카이-

오라고 한 작은아지매가 오히려 소향이 쪽으로 발을 옮긴다. 고구마 줄기를 다치지 않게 발을 성큼하며 작은아지매가 소향이 쪽으로 다가간다.

-니 말이다. 우리 집에 모하러 왔나? 내 말은우째 오게 됐나 하는 기다-

겨우 씨알이라곤 그저 작은 아이 주먹만 하거나 아니면 어른 엄지만한 굵기가 전부인 고구마 몇 개를 손에 들고 있던 소향은 대답 대신 흙 묻은 고구마를 손으로 털어낸다.

-그건 큰아지매한테 물어보이소. 지는 말 못합니더-

-뭐라꼬? 말 못해? 야야, 니 무신 큰 비밀이라도 있나? 와 말을 못해?-

큰아지매가 그저 아무 말 하지 말고 기다리라고 했다. 다 자기가 알아서 할 것이니 그때까지 맡겨두라고 하지 않았던가? 그동안 역정을 내며 하수 다루듯 하는 작은아지매가 엊그제 정기에서 큰아지매가 한 말 때문에 하는 질문이라는 것을 소향도 안다.

-비밀은 아이라예. 케도큰아지매가 말하기 전에는 아무한테도 말하지 말라 하싯서예. 그라이 지도 말 못합니더-

더 궁금해지는 광수에미다. 사실 동네에서 안방 차지하고 앉아있는 동서 빼고는 아무도 자기에게 함부로 하지 못하는데 밤톨만한 영글지도 않은 계집아이가 당돌하게 딱 잘라서 대답을 한다? 하지만 광수에미도 별 도리가 없다. 소작이라도 부쳐야 종가 둘째 며느리로서 은근히 유세를 하거나 협박을 할 테고 집안 대소사에 부엌일 시키러 불러주지 않을 것을 빌미로 큰 목소리가 통할 것이지만 지금 이 계집아이는 이것도 저것도 아니다.

-내 니기 비밀 지키꾸마. 뭐꼬? 내기만 말해도고 응?-

허리를 반쯤 굽혀 땅을 보고 있는 소향의 눈높이로 얼굴을 맞대며 이제는 달래보는 광수에미다.

-그래도 안되예-

그리고는 소향이 돌아서서 저만치 가버린다. 어이도 없고 엉치가 막히는 기분이지만 궁금증을 해소할 길이 없다.

-니 정말로 그켔제? 안 좋을낀데-

눈에 쌍심지가 돋아있는 광수에미는 체념하고 고구마 줄기를 확 걷어챈다.

-됐다, 고마 가자-

대소쿠리에 반쯤 담긴 고구마를 소향이 허리에 끼고 광수에미의 뒤를 따라온다.

-작은아지매요-

--

냉담한 대답이다.

-광수 보고 지한테 글 좀 갈카주라 해주이소-

? 자기도 배운 적 없는 글? 안방에나 있는 동서야 그래도 서울내기고 무신 학교를 다녔다고 했으니 글을 안다고 하지만 촌에서 여자가 글을 왜 배워? 그 시간에 풀이나 더 매고 길쌈이나 하면 더 하지?

-글은 와 배울라 카노? 일이나 배우민 됐지-

-그냥 배아둘라꼬예-

-추석에 할 일이 태산이다. 낼 모레 아이가? 누굴 부를꼬?-

엉뚱한 대답이다. 아니 광수에미의 머릿속에는 동네 아낙 중에 누구를 불러서 추석 일을 할 것인지로 가득하다. 사실 종가의 일을 혼자 감내하기는 힘들 수밖에 없다. 여느 집 제사도 차리기 힘든 게 추석상인데 그래도 종갓집 제사이니 오죽 하겠는가? 제종들이 모여도 기백명은 들 것이고 사당에 모실 음식만 해도 수십 가지이니 그 입을 먹이고 그 제기를 채워야하는 일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그래도 광수에미의 입에는 큰 미소가 번진다. 이유는 올 가을에 추수가 끝나면 방금 고구마를 캐온 그 옥답도 자기 것이 된다는 사실이 그저 즐겁기만 하다. 논도 열다섯 마지기는 준다고 했겠다. 그 동서 시집살이도 이제 얼마 남자 않았으니. 내 살림 내가 꾸리고 알콩달콩 살 수 있다는 것이다. 눈에 읍내에 있는 청수장 색시들이 한다는 파마라는 것이 선하다. 조석으로 감고 말리고 빗고 틀어 올리고 하는 불편도 없앨 양 꼭 파마도 하리라. 소향이 바짝 뒤따라오는 발자국 소리도 귀에 안 들릴 정도로 손이 오글거리고 가슴 저리게 혼자 유람을 하며 집으로 가고 있다.

 

솟을대문 보일 때 문 앞에 웬 남자가 지게를 진 채 서성이고 있는 것이 보인다. 들어가지는 않고 밖에서 기웃거리는 것이 무슨 일로 온 것이 확실하다. 광수에미는 큰 목소리로 묻는다.

-누군데 남의 집을 기웃거립니꺼?-

초라한 복장의 중늙은이다. 말려 올라간 한 쪽 바지는 흙색이 역역하고 굵은 주름골로 뒤덮인 얼굴로 봐서도 쉰은 족히 넘었겠다.

-, , 지는 저 신덕에서 왔심더. 누가 이집에 말 좀 넣어달라 케서-

-누가 무신 말을 넣어달라 했는지 해보이소-

-이집에 주인이십니꺼?-

말을 남기지만 눈은 안채의 위용을 구경하느라 번뜩거린다.

-말해 보라카이요?-

아주 안하무인격이다. 행색이 그러한 사람에게는 더 위세를 부리는 광수에미다.

-마님한테 전해달라 캅디다. 보살님이 열여덟 되는 날 들린다꼬예. 그카민 안다꼬.-

빈 지게를 연신 꾸벅거리며 남정네는 뒤로 한두 발 물러서서 돌아간다.

-아저씨예-

숨도 멈춘 소향이 황급히 남정네를 부르며 뒤따른다. 광수에미는 별로 중한 일도 아니라는 듯 그저 집안으로 쑥 들어가 버린 뒤다. 뒤돌아선 남정네는 그 마님 뒤에 있던 젊디젊은 아가씨가 자기를 왜 부를까 생각한다.

-?-

딸 또래처럼 보이니 말도 놓고 한다.

-그 보살님이 삼천포에서 오신 보살님 맞지예?-

숨이 헐떡거린다.

-그래, 니 아나?-

-운제 오싰어예?-

마치 죽은 사람이라도 만난 양 소향은 가슴이 콩닥거린다.

-어제 저녁에 오싯다. ? 여는 추석 지나고 한 삼일 후에 들린다꼬 아까 내가 전했는데? ?-

-아저씨가 오데서 오싯다 켔지예? 지가예. 보살님 보러 가야 됩니더-

-니가? 이집 마님이 아이고?-

남정네는 이상한 생각이 든다. 분명히 보살님이 말하시기를 이집의 마님이 자기를 기다릴 것이라 하셨는데


 

 

문경매일신문

 

문경매일신문 (shms2015@daum.net)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목록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프린트하기
1
문경 정리출신 인기 연예인 이장...
2
문경, 상주에 영화관 없다고 무시...
3
문경사투리가 뜬다
4
“문경 오미자 명성에 흠집날라”
5
[속보] 자유한국당 문경시장 후보 ...
6
최교일 국회의원, 실시간 검색 1위...
7
문경시장 예비후보 고오환(高五煥...
8
[특집] 신현국 전 문경시장 자서전...
9
자유한국당 문경시장 공천에 부쳐
10
문경시장 예비후보 이상일(李相一...
11
문경․예천-영주 국회의원선거...
12
문경에 영화관, 추석 때 개관
13
문경시 여성회관 커피 강좌 신설
14
문경출신 젊은이 중앙정치무대 데...
15
고윤환 시장 대통령소속 지역발전...
16
몸사리는 시장님, 표류하는 문경...
17
문경새재에 오시거든.....
18
영순면, 더불어 사는 행복한 마음
19
문경시 종교단체들도 사랑 나눔
20
문경 하나님의 교회, 이어지는 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