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경찰서 체감안전도 연속 2위

뉴스일자: 2018년08월07일 20시41분

문경경찰서 체감안전도 연속 2

경찰청이 주관한 올해 상반기 체감안전도 평가에서 문경경찰서가 지난해 하반기에 이어서 2위를 차지했다고 문경경찰서가 8월7일 밝혔다.

이번 평가는 국민의 입장에서 절도, 폭력, 강도, 살인 등 범죄나 교통사고로부터 얼마나 안전한지 평가한 것이다.

경찰청 고객만족 모니터센터에서는 지난 1월부터 6월까지 전화 설문을 통해 전국 254개 경찰서(경북 24개 경찰서)별 주민 100명을 무작위로 선정, 이들을 대상으로 거주 지역의 범죄, 교통사고 안전도, 법질서 준수도, 경찰 노력도 수준 등을 조사했다.

그 결과 문경경찰서는 80.8점을 얻어 도내 24개 경찰서 가운데 울릉서에 이어 두 번째로 점수가 높았고, 전국평균(73.1), 도내 평균(75.2)보다 높았다.

문경경찰서는 지역 노인인구 비율이 높은 특징을 치안정책에 반영, 335순찰(경로당 3곳이상 방문, 절도교통사고전화금융사기 예방홍보, 매월 5곳 이상 교통표지판 등 주민안전시설 1,118개 발굴 개선, 스마트폰을 활용한 지역민이 많이 모이는 현장 방문 스마트미러링 기법 홍보(1,127), 수사과 직원들의 보이스피싱 예방 활동, 교통외근 직원들의 덤프트럭 과속과 난폭운전 지속적 계도, 교차로개선과 야간 시인시설 개선, 과속방지턱, 화물차량 번호판 정비(1,185건 개선) 등 시민 곁으로 한 발 먼저 다가가는 믿음직한 경찰상으로 시민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이 같은 치안활동으로 지난 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절도 발생율이 33% 감소했다.

또한 경찰서 방문 민원인과 112신고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고객만족도 평가 결과에서도 도내 시 단위 경찰서 중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얻었다.

문경경찰서는 경찰청 주관 상반기 고객만족도 평가에서 84.5점을 얻어 도내 24개 경찰서 가운데 군위, 예천, 고령서에 이어 네 번째이며 시 단위 경찰서 중에서는 가장 점수가 높았고, 전국평균(78.5), 도내 평균(77.4)보다 높았다.

문경경찰서는 매월 고객만족도 분석회의로 방문민원인과 112신고자의 불편사항을 개선해 왔고, 경찰서 실내 복도에 지역 미술협회와 협력해 작가들의 작품을 전시, 딱딱한 이미지를 개선하고 음악 방송으로 방문 민원인에게 따뜻한 경찰상을 구현해 왔다.

박명수 서장은 경찰서를 지접 방문하신 고객과 방문하지 않은 일반 시민들 양쪽 모두 문경경찰서가 친절하고 문경지역이 안전하다고 평가해 주신 것이 의미가 크다고 본다. 양 평가 모두 우수하다는 것은 문경경찰의 노력이 시민들에게 고스란히 전달된 것이라고 생각한다. 제복 입은 시민이라는 자세로 인간미가 넘치면서도 일하는 방식은 스마트하게, 업무절차를 중요하게 여기는 인권경찰로 거듭나고 있는 문경경찰을 격려해 주시면 감사하겠다.”고 했다.




이 뉴스클리핑은 http://mgmaeil.com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