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시, 영덕군 태풍 피해지역 복구 지원

뉴스일자: 2018년10월08일 22시08분

문경시, 영덕군 태풍 피해지역 복구 지원

문경시는 108일 고윤환 문경시장과 여성자원봉사회, 종합자원봉사회, 지역자율방재단, 안실련 등 8개 문경시자원봉사단체회원 70여명이 25호 태풍 콩레이가 몰고 온 집중호우로 침수피해가 극심한 영덕군 축산면을 찾아 피해를 입은 주민들에게 위문품을 전달하고 위로했다.

이어 고 시장은 자원봉사단체회원들과 함께 침수가구 복구 작업에 참여했다.

문경시지역자율방재단 방인봉 단장은 우리의 작은 도움이 피해주민들에게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었으면 좋겠다.”우리 지역도 각종 재난으로부터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예찰활동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고윤환 문경시장은 태풍으로 인한 집중호우로 생활의 터전이 훼손된 주민들에게 위로의 말씀을 전하며, 피해를 입은 영덕군민 여러분 모두 힘내시고 용기를 잃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25호 태풍 콩레이5일과 6일 이틀간 문경 지역에 108.1mm의 비가 내렸으며, 강풍을 동반한 호우로 사과가 피해를 입었다.

이에 따라 문경시 공무원 70여 명은 이날 산북면 9개 농가를 찾아 쓰러진 사과나무 세우기, 떨어진 사과 수거 등 피해 복구에 나섰다.

또한 태풍피해로 품질이 떨어진 사과를 20kg8천원씩 대구경북능금농협이 수매하도록 했다.

산북면의 한 피해농가는 문경시의 신속한 인력 지원 피해복구를 완료 할 수 있었다.”고 고마워했다.




이 뉴스클리핑은 http://mgmaeil.com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