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교일 국회의원, 스트립바 논란 재반박

뉴스일자: 2019년02월10일 14시07분

최교일 국회의원, 스트립바 논란 재반박

최교일 국회의원(자유한국당, 문경영주예천)2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미국 출장 중 스트립바에 갔다는 의혹에 대해 재반박했다.

최 의원은 “2016년 미국 출장 중에 우리가 간 주점은 파라다이스 클럽이 아닌 릭스캬바레이다. 이곳에서는 노출을 하더라도 상반신까지만 노출이 허용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사건 당일 주점에 간 사람은 영주시장, 시의회 의장, 한국계 뉴욕주 판사, 미국 변호사, 저와 국회 보좌관, 영주시청 직원 등 10여명이었다.”, “만약 내가 미국 밤 문화를 즐기려 했다면 몇 사람만 데리고 가자고 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 의원은 저녁 식사 후 10여명이 전부 가서 술 한잔할 수 있는 곳으로 가자고 했고 식당에서 2분 거리에 있는 릭스캬바레로 갔다.”“10여명이 30분 정도 가볍게 술 한 잔하고 나왔다.”고 말했다.

그는 스트립바인 파라다이스 클럽은 오래전에 폐쇄됐고 나스닥 상장업체인 릭스그룹에서 인수하여 새로운 형태로 개업했다.”고 부연했다.

이어 저는 2006년 뉴욕에서 연수를 받았고 당시 한국계 뉴욕주 판사 및 변호사와 알게 되어 지금까지 친분을 계속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 의원이 스트립바에 간 것이 맞다.”고 주장한 가이드 대니얼 조에 대해서 익명의 제보자에 따르면 대니얼 조가 민주당 조직 특보 임명장을 받은 사실이 있다.”, “향후 법적 대응을 통해 정확한 내용을 밝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 내용을 보도한 기사들은 이날 한 때 인터넷포털 다음에서 '최교일'을 뉴스검색 상위에 올렸다.






문경매일신문


이 뉴스클리핑은 http://mgmaeil.com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