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시, 독립유공자 명패 전달하고 감사의 인사

뉴스일자: 2019년03월12일 13시41분

문경시, 독립유공자 명패 전달하고 감사의 인사


고윤환 문경시장은 3월 12일 올해 3.1운동 및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기념하여 국가보훈처에서 제작한 독립유공자 명패를 문경지역의 독립유공자인 이봉래 선생의 아들인 이창원(71세, 점촌5동 거주)씨 자택에 방문하여 직접 전달하고 유족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애국지사 이봉래 선생은 일제강점기 홍범도장군의 휘하에서 군자금 및 단원모집 활동 등을 하며 무장항일투쟁을 계속하다가 1934년 함경남도 갑산군 혜산진에서 일경에게 체포되어 6년의 옥고를 치르고 석방되셨다. 1989년도에 돌아가신 후 정부에서는 그 공훈을 기리고자 1990년에 건국훈장 애국장을 추서하였다.


고윤환 문경시장은 “이봉래 선생을 비롯한 수많은 독립유공자들의 값진 희생과 헌신이 있었기에 빼앗긴 나라를 되찾을 수 있었고 오늘의 자랑스러운 대한민국도 존재할 수 있었다.”며, “우리 국가유공자들이 더욱 자긍심을 가질 수 있도록 보훈가족에 대한 예우와 지원에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문경시에서는 나머지 독립유공자 후손에 대한 명패 달아드리기 사업을 3월중으로 완료하고 6월에는 호국보훈의 달을 맞이하여 국가유공자 556가정에 명패를 전달할 계획이다.




문경매일신문

 

이 뉴스클리핑은 http://mgmaeil.com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