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자연생태박물관 방문객 11배 늘어

뉴스일자: 2019년05월10일 21시08분

문경자연생태박물관 방문객 11배 늘어

문경시는 생태관광의 거점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 문경새재 소재 문경자연생태박물관이 이번 문경찻사발축제 기간 중 인생 샷과 봄 향기 축제라는 색다른 행사를 추진해 작년 634명 대비 1,100% 늘어난 7,400여명이 생태박물관을 방문하는 큰 성과를 얻었다고 510일 밝혔다.

문경자연생태박물관은 찻사발축제 기간 중 붉은 빛 꽃 잔디와 바람개비로 연출한 인생 샷 찍는 곳, 봄 향기 축제 등으로 찻사발축제를 찾는 탐방객들에게 새로운 즐거움과 추억을 남겼다.

봄철에 피어나는 붉은 색의 꽃 잔디는 5월말까지 붉은 빛을 배경으로 가족, 연인 인생 샷을 남길 수 있으며, 축제가 끝난 지금도 매일 백여 명이 방문하는 등 그 열기가 식지 않고 있다.

자연생태박물관 입구에 꽃 잔디로 조성된 인생 샷 찍는 곳은 201713,000평방미터에 꽃 잔디 2만 본을 식재하고 바람개비 1,000개를 설치해 추억의 인생 샷 사진을 찍을 수 있는 공간을 조성했으며, 올해 최고 절정의 붉은 빛 꽃 잔디 향연을 연출해 많은 관광객에게 인기를 얻고 있다.

또한 찻사발축제 기간 중 찾는 가족단위 탐방객을 위해 자연생태박물관 마당에 에어바운스 설치, 캐릭터풍선 증정, 캐릭터애드벌룸을 설치한 봄 향기 축제를 개최,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단위 관광객의 호응을 얻어냈다.

고윤환 문경시장은 청정지역 문경새재 입구에 위치한 자연생태박물관은 입지적으로 탐방객의 접근이 어려운 곳에 위치하고 있어 관광객 유치에 어려움을 겪어 왔으나 700만원의 적은 예산으로 많은 관광객을 유치하는 기대 밖의 큰 성과를 얻었으며 올 가을에도 서울 등 대도시 관광객을 중심으로 자연생태박물관을 많이 방문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홍보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문경매일신문


이 뉴스클리핑은 http://mgmaeil.com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