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찻사발축제 회령유항아리 당첨자 탄생

뉴스일자: 2019년05월14일 19시38분

문경찻사발축제 회령유항아리 당첨자 탄생

문경시는 513() 고윤환 문경시장, 오정택 문경찻사발축제추진위원장, 월파 이정환(주흘요) 명장이 참석한 가운데 ‘2019 문경찻사발축제경품이벤트 행사에서 회령유항아리 경품에 당첨된 예천군 예천읍 배모씨에게 달항아리를 전달했다.

행운의 주인공은 56() 가족과 함께 찻사발축제장을 방문해 축제를 즐기고 돌아가던 중 연락을 받아 처음에는 장난전화인줄 알았다며, 오늘의 인연을 계기로 문경홍보에 함께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경품 달항아리는 경상북도 최고장인 월파 이정환(주흘요) 명장이 만든 회령유항아리로 가로 45cm, 세로 45cm 이상 크기 대작(大作)으로 손으로 한 번에 빚어낼 수 없는 크기다.

특히 달항아리는 모양을 만들기도 어려울 뿐만 아니라 1,300도가 넘는 전통장작가마에서 굽기도 어려워 크기가 줄어들거나, 주저앉거나, 티끌이 묻고 깨져 완성품을 만드는 게 쉽지 않다.

또한, 함경도 회령유를 사용해 달항아리를 만드는 것은 기존 도예작가들도 인정하는 매우 힘든 작업으로 회령유항아리는 보기 힘든 작품이다.

2019 문경찻사발축제는 이 달항아리 외에도 문경 전통도예작가들의 찻사발과 다기세트 등 26점의 작품을 추첨으로 당첨자에게 증정했다.





문경매일신문


이 뉴스클리핑은 http://mgmaeil.com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