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순면 공무원들 양파 농가 농촌일손돕기 나서

뉴스일자: 2020년06월05일 20시16분

영순면 공무원들 양파 농가 농촌일손돕기 나서


영순면 행정복지센터는 5일 양파 수확기를 맞아 일손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내 율곡리 농가에서 농촌 일손 돕기를 실시했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로 인해 외국인 노동자들을 구하기 어렵고, 모든 농가마다 일손 부족 현상이 심화되고 있는 농촌 현실을 인식하고 조금이나마 농민들의 어려움에 보탬이 되고자 직원들이 양파 캐기에 적극 참여했다

양파 농가주는 코로나19로 인해 일손 구하기 어려워 힘들었는데 면 직원들의 도움을 받게 돼 너무나 고맙다.”고 전했다.

임호균 영순면장은 “코로나19로 계절 외국인 근로자가 입국하지 못해 영농철 일손 부족이 심각한 상황이다.”며, “지속적인 농촌 일손 돕기를 통해 농가에 힘을 보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경매일신문


이 뉴스클리핑은 http://mgmaeil.com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