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이자 국회의원, “오염물질 배출사업장 점검율 평균 1%” - 문경매일신문
 
뉴스홈 > 뉴스 > 정치
2020년09월22일 18시50분 114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임이자 국회의원, “오염물질 배출사업장 점검율 평균 1%”

임이자 국회의원, “오염물질 배출사업장 점검율 평균 1%”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민의힘 간사 임이자 국회의원(상주시-문경시)은 지방환경청 환경특별사법경찰(이하 환경특사경)의 최근 5년간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 점검율이 평균 1%에 불과하다고 922일 밝혔다.

환경특사경은 법에 규정된 직무의 범위 안에서 각종 환경범죄를 수사하고 그에 관한 증거를 수집하며, 각 관할 지역 내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에 대한 점검을 실시한다.

하지만 임 의원이 각 지방환경청에서 제출받은 환경특사경 인원, 점검현황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한강유역환경청, 전북지방환경청, 원주지방환경청, 영산강유역환경청, 대구지방환경청, 낙동강유역환경청, 금강유역환경청 등 각 지방환경청 환경특사경의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 점검율은 평균 약 1%에 불과하며, 한강유역환경청 환경특사경의 점검율은 0.3%에 그치는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올해 전북지방환경청 환경특사경 인원은 작년 7명에서 6명으로 오히려 감소했고, 금강유역환경청, 영산강유역환경청, 원주지방환경청의 점검대상 사업장수는 전년대비 각각 38,13742,371, 81,49284,734, 29,88232,423개로 증가했음에도 불구하고 환경특사경 인원은 동일해 1인당 점검대상 사업장수는 오히려 늘어나 상황은 더욱 악화됐다.

임 의원은 올해 8월 기준, 한강유역환경청 16명의 환경특사경이 담당하는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 297,507개 중 점검 사업장은 199개로 점검율이 0.07%에도 못 미치며, 최근 5년간 각 지방 환경청의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 점검율은 1%를 간신히 넘어 심각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또 임 의원은 환경특사경 제도가 무용지물이 아닌지 의문이다, “점검율이 저조한 가장 큰 이유는 점검대상 사업장 대비 터무니없이 부족한 인력이다.”고 했다.

이어 임 의원은 해가 거듭될수록 환경범죄는 다양한 수법으로 진화하고 있다.”, “환경특별사법경찰 인력 부족 문제 해결을 통해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 점검율을 높여 국민 안전을 위협하는 각종 환경범죄를 반드시 근절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경매일신문

이민숙 대표 (shms2015@daum.net) 기자 
 

[1]
다음기사 : 임이자 국회의원, 법인택시기사 재난지원금 산파 (2020-09-23 23:30:00)
이전기사 : 임이자 국회의원, 법인택시 재난지원금 지원 필요 (2020-09-21 01:30:00)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청소년보호정책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문경매일신문 | 주소: 36968 경상북도 문경시 점촌6길 13 |  등록번호: 경북, 아 00176 | 등록일: 2011. 4. 5 | 발행인/편집인: 이민숙
대표전화: 054-554-3393 | 팩스번호: 054-554-3393  E-mail:shms2004@hanmail.net
문경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0 문경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