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승 전 조계종 총무원장, 문경 이화령 넘어 자비순례 - 문경매일신문
 
뉴스홈 > 뉴스 > 교육문화
2020년10월18일 14시45분 375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자승 전 조계종 총무원장, 문경 이화령 넘어 자비순례

자승 전 조계종 총무원장, 문경 이화령 넘어 자비순례

대한불교조계종 전 총무원장으로 봉은사 회주인 자승큰스님이 이끄는 ‘500km 자비순례단1017일 정모 무렵 문경 이화령을 넘어 충북도계로 갔다.

경기도 하남시의 천막 법당인 상월선원 회주이기도 한 자승큰스님은 지난 790여명의 스님들과 코로나19 극복을 기원하고 고통 받는 이들의 치유 염원을 담아 500묵언 걷기 순례에 나서 14일 문경에 당도했었다.

501km 여정 중 212km를 걸어 온 순례단은 stx리조트에 도착해 고윤환 문경시장의 영접을 받았으며, 15일에는 상원결사의 시대적 의미와 과제세미나를 열고 대중공사했다.

그리고 16일 금요일에는 새벽4시부터 휴식 없이 12km를 걷고 아침공양을 했으며, 이후 50분 걷고, 10분 휴식하며 걷는 방법으로 마성면 진남교 소나무숲속캠핑장에 도착해 11텐트로 야영했다.

이어 17일 새벽4시 다시 순례에 나서, 11시경 경북과 충북 경계지점으로 이번 순례의 절반 250km 지점인 이화령 문경 경계에 도착해 점심 공양했다.

이들 일행은 이곳에서 휴식과 공양을 마치고, 정오 무렵 나머지 순례를 위해 문경, 경북을 넘어 충북으로 향했다.

이곳까지 출발지인 대한불교조계종 9교구 본사인 동화사가 도움을 주었으며, 문경시내 사암들도 응원했다.

조계종 중앙종회 법원 부의장은 행선 중에는 반드시 묵언한다. 본인이 먹을 것, 본인이 잘 것은 본인이 해결한다. 이런 원칙을 지켜주면 남녀노소 누구라도 참여할 수 있다.”고 말했다.

황순일 동국대 교수는 상월선원 천막결사는 한국불교가 도심 포교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 “만행결사의 자비순례는 한국불교의 변화가 멀리 있는 것이 아니라, 바로 내 주변에 있고, 누구든지 직접 볼 수 있고, 누구든지 참여할 수 있는, 코로나19 이후 한국불교의 방향을 제시하고 있다.”고 했다.



문경매일신문

고성환 객원편집국장 (shms2015@daum.net) 기자 
 

[1]
다음기사 : 문경 산양초교, 사과 따기 체험학습 (2020-10-18 16:15:00)
이전기사 : 산양초, 교육장배 단축마라톤 대회 참가 (2020-10-16 18:58:42)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청소년보호정책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문경매일신문 | 주소: 36968 경상북도 문경시 점촌6길 13 |  등록번호: 경북, 아 00176 | 등록일: 2011. 4. 5 | 발행인/편집인: 이민숙
대표전화: 054-554-3393 | 팩스번호: 054-554-3393  E-mail:shms2004@hanmail.net
문경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0 문경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