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 월방산에서 성혈석(性穴石) 발견 - 문경매일신문
 
뉴스홈 > 뉴스 > 교육문화
2017년10월06일 12시56분 1211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문경 월방산에서 성혈석(性穴石) 발견
봉천사 지정 주지스님 공개

문경 월방산에서 성혈석(性穴石) 발견
봉천사 지정 주지스님 공개

천혜의 자연과 문화가 숨겨진 문경 월방산. 이 산에 늘려 있는 소나무와 너럭바위, 산신각, 석실무덤, 소(沼) 등을 잘 정비해 ‘너럭바위공원’을 추진하고 있는 봉천사 지정 주지스님이 10월6일 절 옆에서 성혈석(性穴石)을 발견해 공개했다.

절 옆에 한 바위가 지표에 조금 드러나 있어 이 바위는 어떤 바위일까 궁금해 겉흙을 긁어내고 5일 동안 물로 씻어 내다가 성혈을 발견했다는 것. 이 보다 앞서 몇 년 전 주변에서 5개의 성혈석을 발견했던 스님은 “이 성혈석은 다른 어떤 것보다 크고, 바위 전체가 성혈같이 잘 생겼다.”고 밝혔다.

지름 15cm, 깊이 18cm 정도인 이 성혈은 풍요와 다산을 비는 기도처로 추정되며, 그만큼 산 주변에 오래 전부터 사람들이 살았다는 증거다. 성혈은 청동기시대 문화로 알려져 있다.

이와 함께 흙 속에서는 많은 기와 파편들도 출토돼 “이곳이 오래 전부터 절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스님은 말했다.

3년 전 이곳에 온 지정 스님은 곧바로 이 산에 있는 많은 문화유적들을 발견하고, 월방산을 문경의 영산(靈山)으로 명명했다. 신령스럽다는 뜻인 영산(靈山)으로 경주 남산, 부여 부소산, 일본 와카야마현 고야산에 버금간다는 것.

스님은 인근 예천군 용궁 장안사 주지로 있으면서 장안사 일대를 관광 명승지로 만드는데도 큰 역할을 했다고 한다. 그때 스님은 비룡산 회룡대, 원삼국시대(原三國時代) 토성인 ‘원산성’, 장안사라는 삼국시대, 통일신라시대의 천년 불교문화, 그 밑 마을 용궁향교(경북유형문화재 제210호) 등 이 지역 역사와 정신적 산실을 살려야 한다고 제안했고, 그렇게 됐다는 것.

그런 스님의 이력에 맞게 지금 문경에서 새로운 세계를 열어가고 있는 스님의 이번 성혈석 발견은 또 한 번 월방산의 가치를 시민들에게 알리는 소중한 증거가 되고 있다.



고성환 편집국장 (shms2015@daum.net) 기자 
 

이름 비밀번호
 37296590  입력
[1]
다음기사 : 문경사과축제 10월14일 개막 (2017-10-09 21:24:24)
이전기사 : 추석 쇠고, 가은역에 가볼까? (2017-10-03 21:03:05)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청소년보호정책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문경매일신문 | 주소: 36968 경상북도 문경시 중앙9길 17 |  등록번호: 경북, 아 00176 | 등록일: 2011. 4. 5 | 발행인/편집인: 이민숙
대표전화: 054-554-3393 | 팩스번호: 054-554-3393  E-mail:shms2004@hanmail.net
문경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17 문경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